'콘솔'로 향하는 국내 게임업계, 북미·유럽 시장 노크
'콘솔'로 향하는 국내 게임업계, 북미·유럽 시장 노크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6.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모바일서 성공 거둔 게임을 콘솔버전 출시 앞둬
업계 "콘솔 특성에 맞게 수정, 변화 있어야 성공 가능성 올라갈 것"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퍼스널컴퓨터(PC)와 모바일 위주 게임에 주력해 왔 국내 게임업계가 최근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콘솔’ 게임 시장에 큰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PC와 모바일 버전에서 성공을 거둔 게임들을 이용자들이 콘솔 버전으로도 즐길 수 있도록 제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9일 오후 3시(미국 현지시각) ‘2019 E3 게임쇼’에서 스마일게이트는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 중인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콘솔 버전 신작 ‘크로스파이어 X'을 공개했다. 크로스파이어 X는 ’언리언 4‘ 엔진을 사용해 개발 중인 크로스파이어 IP 최초의 콘솔용 게임으로 향후 엑스박스(마이크로소프트)를 통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 IP 최초 콘솔용 게임 '크로스파이어 X'의 로고. /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 IP 최초 콘솔용 게임 '크로스파이어 X'의 로고. / 사진=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크로스파이어 X의 기반인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는 지난해 글로벌 총매출 약 1조5000억원을 달성한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FPS 게임이다. 이 때문에 콘솔 버전으로의 출시가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스마일게이트 관계자는 “지난해 ‘크로스파이어’는 동남아, 남미 등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며 “특히 중국 시장에서 각광을 받아 매출 비중이 매우 높은 편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크로스파이어 X'를 출시하며 콘솔 시장이 대중화된 북미와 유럽에서의 성공을 기대하고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크래프톤은 플레이스테이션 4 버전(플스 4)의 게임을 잇따라 출시해 좋은 성과를 기록했다. 지난해 배틀그라운드 플스 4 버전이 출시되기 이전, 배틀그라운드는 PC와 콘솔(엑스박스) 패키지 버전이 먼저 출시돼 5500만 여장이 팔리며 콘솔 버전의 성공을 이미 맛봤다. 이어 지난해 12월 플스 4 버전을 출시해 최근까지도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크래프톤은 지난해 3월 북미와 유럽에서 ‘테라’의 플스 4 버전을 출시해 4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일본 시장에서도 6주간 플스 스토어 무료게임 다운로드 순위 1위를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콘솔 시장을 개척해 북미와 유럽 시장을 밝히는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다.

펄어비스는 지난 3월 자사 주력 게임 ‘검은 사막’의 콘솔 게임 버전인 ‘검은 사막 엑스박스 원’을 출시했다. 현재 출시 이후 단기간에 ‘엑스박스 게임 패스’ 인기 순위 5위에 올랐고, 북미와 유럽 등에서 50만 장이 넘게 팔리며 성공적인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내달 2일부터 진행되는 펄어비스의 '검은 사막' 플레이스테이션 4 버전 홈페이지 캡처. / 사진=정도영 기
내달 2일부터 진행되는 펄어비스의 '검은 사막' 플레이스테이션 4 버전 홈페이지 캡처. / 사진=정도영 기자 

또 내달 2일부터 검은 사막의 플스 4 버전의 사전 예약 주문 시작을 앞두고 있다. 엑스박스에 이어 플스 4까지 콘솔 버전을 늘려가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이번 플스 4 버전에는 4K 화질의 그래픽과 플스 4에 최적화된 이용자 인터페이스(UI)를 적용해 사전 예약 전부터 반응이 뜨거운 상황이다.

엔씨소프트도 PC·모바일 게임 외에 콘솔 게임 출시를 앞두고 있다. 특히 주력 게임인 ‘리니지’를 비롯해 기존의 IP를 기반으로 콘솔 게임 버전을 작업 중이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시리즈의 차기작 '프로젝트 TL'. /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시리즈의 차기작 '프로젝트 TL'. /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특히 리니지의 콘솔 게임화의 진행에 있어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리니지 시리즈의 최신작 ‘프로젝트 TL’ 등 현재 개발 중인 엔씨소프트의 PC 온라인 게임은 단순히 PC 게임이 아닌 PC, 콘솔 등 멀티 플랫폼 기반으로 개발하고 있다”며 “콘솔 컨트롤러를 이용한 플레이를 고려해 게임을 개발함으로써 PC와 콘솔에서 플레이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국 시장으로의 게임 수출이 부진을 겪고 있는 것이 북미와 유럽에서 대중성이 있는 콘솔 부문으로 국내 게임사들이 눈을 돌리는 것은 당연한 선택”이라며 “당장에 성과를 거두기에는 아직까지 콘솔에 특화된 게임 개발 등의 측면에서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