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금융연구소 “간편결제 서비스 지속 성장…보안관리·감독 강화” 필요
여신금융연구소 “간편결제 서비스 지속 성장…보안관리·감독 강화” 필요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6.1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현황, 이용규모. /사진=여신금융연구소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현황, 이용규모. /사진=여신금융연구소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여신금융연구소는 13일 ‘지급결제시장의 변화와 의미’라는 주제로 상반기 세미나를 개최, 간편결제서비스의 현황과 이슈를 파악하고 지급결제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는 장을 마련했다.

이날 금융보안원 임형진 팀장은 첫 번째 발표인 ‘간편결제와 보안’을 통해 간편결제서비스가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결제과정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보안관리·감독 강화가 요구됨을 주장했다.

임 팀장은 “간편결제에 적용되는 보안 및 인증기술은 사용자 단말 구간에만 집중되어 있으며, 여전히 정교한 악성코드를 통한 공격방식에는 논리적 취약성을 가지고 있다”며 “서비스의 모든 단계에 대한 면밀한 보안대책이 요구되며, 간편결제에 특화된 보안강화 정책 또는 가이드라인 도입, 이상금융거래탐지 등에 대한 공유체계 구축 필요하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표를 맡은 여신금융연구소 박태준 실장은 ‘간편결제서비스의 등장과 카드사의 대응방향’이라는 주제로 지급결제시장의 환경 변화를 점검하고, 카드사가 간편결제서비스 및 새로운 전자금융업 도입에 대해 적극적 대응에 나서야함을 강조했다.

박 실장은 “주요 간편결제서비스는 카드사와의 제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므로 단기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되나, 카드사는 NFC 보급확산 및 간편결제 사업자와의 제휴관계 확대를 통해 지급결제시장 주도권 유지 노력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급지시서비스 제공업자(PISP) 등장에 따른 계좌기반 결제서비스 확산은 카드이용 축소로 이어질 여지가 있고, 향후 후불 소액결제가 허용될 경우 신용카드시장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가능성도 높으므로 카드사는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동참해야 할 것”으로 판단했다.

여신금융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간편결제 가입자는 약 1억7000만 명으로 이용 규모는 2016년 이후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간편결제 이용금액은 80조145억원, 이용 건수는 23억7700만 건으로 급증하는 추세다. 현재 국내에서 총 43개사가 50여종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간편결제는 전자금융업자의 간편결제 금액이 30조9000억원으로 가장 많고, 결제수단은 신용·체크카드(91.2%)가 거의 대부분이었다. 온라인 간편결제 금액이 60조6000억원으로 오프라인(19조5,000억원)보다 많았다.

박 실장은 간편결제 서비스가 “시장파괴적 속성으로 인해 지급결제 생태계를 주도 중”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유럽연합(EU)는 지난 18년 1월 지급결제서비스지침(PSD)2를 시행하면서 ‘지급지시서비스 제공업자(PISP)’ 및 ‘계좌정보서비스 제공업자(AISP)’를 포함하는 ‘제3자 지급결제서비스 제공업자(TPP)’를 규정하고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우리나라는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방안(19년 2월)’을 통해 금융결제 부문의 혁신 및 경쟁 촉진을 유도하고자 하는 한편,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을 통해 ‘지급지시서비스업(가칭)’ 및 ‘종합지급결제업(가칭)’ 도입 움직임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