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월드컵 결승 응원, 당신의 허리·어깨는 괴로워요
무리한 월드컵 결승 응원, 당신의 허리·어깨는 괴로워요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6.14 10:00
  • 수정 2019-06-1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깨·허리질환 불러…급성요추염좌·회전근개파열 조심해야
어깨·허리부상 예방하려면…기본 스트레칭 필수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직장인 정일영(남, 42세)씨는 최근 열린 U20 월드컵 대한민국과 세네갈 경기 응원을 위해 새벽까지 수면을 하지 않고 근처 응원이 가능한 식당을 찾았다. 자리를 일찍 잡은 터라 화면이 잘 보이는 곳으로 자리를 잡았지만, 야외 응원이기 때문에 딱딱한 플라스틱 의자에서 열심히 응원을 해야만 했다.

어깨 통증/제공= 세연통증클리닉
어깨 통증/제공= 세연통증클리닉

응원을 하며 일어섰다 앉았다를 여러 번 반복하던 중 허리에 미세한 통증을 느끼게 됐고, 우리나라 선수가 공을 잡는 순간 흥분한 나머지 자리에서 벌떡 일어섰을 때 정씨는 심한 허리 통증까지 느끼며 주저앉아야만 했다. 응원이 끝난 후 조금씩 찌르는 듯한 통증이 계속돼 다음날 가까운 병원을 찾았고, 정씨의 병명은 급성요추염좌였다.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응원이 한창이다. 대한민국은 사상 최초로 결승 진출을 한 가운데 오는 16일 새벽 1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우승을 위한 중요한 경기인 만큼 야외 응원전도 대규모로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국내와의 시차로 인해 경기가 새벽에 편성돼 밤을 설치며, 응원하는 사례가 많아지다 보니 몸의 바이오리듬도 깨지고 밸런스가 바뀌면서 허리 및 어깨 통증 등 ‘응원 후유증’에 시달리는 사례가 늘고 있다.

◇ 월드컵 응원 시 갑작스러운 움직임, ‘급성요추염좌’ 불러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바로 급성요추염좌다. 급성요추염좌는 요추(허리뼈)부위의 뼈와 뼈를 이어주는 섬유조직인 인대가 손상돼 통증이 생기는 상태를 말한다. 요추 염좌는 인대만 손상됐다기 보다는 인대의 손상과 함께 근육의 비정상적 수축이 동시에 허리통증을 일으킨다.

흔히 갑작스러운 운동이나 움직임, 무거운 물건을 들다가 허리에 통증이 갑작스럽게 발생하며, 비정상적인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거나 과도한 가사업무, 외부에서 비교적 가벼운 충격을 받았을 때도 발생하기도 한다. 주된 증상은 허리통증이지만 허리통증에 더해 다른 증상이 있을 때는 요추 염좌보다 심한 허리부위의 손상일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50대의 경우 외상 보다는 퇴행성 변화로 인해 디스크 안에 있는 수핵이 외부 틈으로 나와 신경을 압박하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사례가 많다. 이러한 경우 허리디스크가 발병하게 된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원장은 “급성요추염좌는 보통 1개월 정도 올바른 치료를 받고 나면 환자의 90% 정도가 회복되지만, 통증이 사라질 때까지 꾸준한 관리와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며 “만약 올바른 치료에도 낫지 않고 증상이 지속된다면, 전문의의 추가적 검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처음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자연적으로 치유됐다고 느끼고 관리에 소홀해 지기 때문에 지속적인 물리치료와 수영 등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 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2차적인 질환 발생을 막을 수 있다” 고 말했다.

◇ 응원 시 무리한 팔 동작…‘회전근개파열’ 조심해야

어깨는 일상생활에서도 부상이 많은 부위이다. 그렇기 때문에 어깨부상을 가볍게 생각해서 방치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야외응원을 하다가 특별한 외상없이 생기는 어깨 통증은 어깨결림이나 어깨 건(힘줄)의 염증, 파열과 많은 관련이 있다. 어깨 결림은 근육통으로 볼 수 있는데, 무리하게 근육을 사용했을 때 근섬유들이 찢어져 발생한다. 보통 2~3일 동안 냉찜질을 하면서 휴식을 취하면, 자연적으로 치유가 되는 경우가 많아 심각한 손상이 아닐 때는 크게 걱정할 것은 없다.

하지만 어깨 건(힘줄)의 손상은 평소 전혀 운동이 없이 과격한 동작으로 어깨를 사용하게 되면 충분히 이완돼 있지 않은 어깨 건(힘줄)이 쉽게 손상될 수 있다. 회전근개가 손상되면 팔을 어깨 높이 정도로 올릴 때 통증이나 뭔가 걸린 듯한 느낌이 들어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게 되고, 팔을 엉덩이 쪽에 닿게 하거나 뒷주머니에 손을 넣을 때도 날카로운 통증이 생긴다.

때로 어깨에서 마찰음 같은 소리가 들릴 때도 있다. 이는 견봉(쇄골뼈와 윗팔뼈가 만나는 부분)에 힘줄이 끼어 나는 마찰음이다. 증상을 방치한 채 계속 무리를 하게 되면 힘줄이 완전히 파열되는데, 이때는 보존적 치료로는 소용이 없고 내시경을 사용하여 끊어진 회전근개를 봉합하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 어깨·허리부상 예방하려면…기본 스트레칭 필수

△ 1시간마다 스트레칭을 한다 △ 가능한 바른 자세를 유지한다 △ 보온에 신경 쓴다 △ 응원 후에는 무조건 푹 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