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SNS에 악플 눈살…축구 팬들 “비난보단 비판을”
김정민 SNS에 악플 눈살…축구 팬들 “비난보단 비판을”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6.1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민,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서 선발 출전
김정민, 아쉬운 경기력으로 일부 축구 팬들 비난
우크라이나와의 월드컵 결승전에서 선발 출전한 미드필더 김정민의 SNS에 악플이 나와 논란이 됐다./ 김정민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와의 월드컵 결승전에서 선발 출전한 미드필더 김정민의 SNS에 악플이 나와 논란이 됐다./ 김정민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U-20 월드컵 결승전에 선발 출전한 미드필더 김정민의 SNS가 각종 악플로 도배돼 논란이 불거졌다.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 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는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U-20 월드컵 결승전’이 진행됐다.

이날 경기에서 시작과 동시에 이강인이 골을 넣으면서 우승을 기대케했으나 연이은 실점으로 결국 1-3으로 패배했다.

그런데 경기가 끝난 후 일부 누리꾼들은 특히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김정민의 SNS를 찾아가 그를 비난했다.

일부 축구팬들은 “축구화 벗고 운동화 신고 산책해라”, “그냥 비행기타지 말고 걸어와라” 등 경기력 비판이 아닌 다분히 인신 공격성 댓글을 달았다.

이에 다수 축구팬들은 김정민의 악플러들을 저격했다. 이들은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건 맞지만 인신 공격은 하지마라” “경기력 비판을 해야지 비난을 하나”며 그를 옹호하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날 경기서 김정민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배치돼 경기에 임했다. 다만 아쉬운 수비 능력, 부족한 활동량과 적극성으로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