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민·관·학 ‘산업보안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경기남부경찰청, 민·관·학 ‘산업보안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 수원=신규대 기자
  • 승인 2019.06.1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산업보안협의회 정기총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한국스포츠경제=신규대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산업기술보호수사대는 18일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중소벤처기업의 기술보호를 위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산업보안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민·관·학 산업보안 관계자로 구성된 ‘경기남부경찰청 산업보안협의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19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경기도청,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기업인 협회 대표, 관련학과 교수, 법률전문가가 참여해 중소벤처기업 기술보호 정책의 실효성과 예산 확대 필요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산업보안협의회 활동은 관계기관 및 시민과 함께하는 스마트 치안인 3C파트너십(연결·조정·협업)의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기현 산업보안협의회 위원장(델타플렉스 이사장, ㈜미경테크 대표이사)은 “기업하기 어려운 경제환경에서 기술유출로 인해 중소벤처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경기도청,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 기술 보호 정책이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위원들의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전국 산업기술유출사건의 20%, 우리나라 해외 기술유출 사건의 40%를 해결하는 등 기술유출 사건의 양과 질적인 면에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건을 해결하고 있다.

그러나 지속해서 증가하는 기술유출사건 예방을 위해서 경찰의 한정된 자원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작년 11월 3C파트너십(연결·조정·협업)을 기반으로 민·관·학이 참여하는 산업보안협의회를 발족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경찰의 중소벤처기업 기술보호정책, 경기테크노파크 경기지식재산센터의 기술자료 임치사업 등 기업보안 지원정책 및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보안프로그램(경기데이터지킴이) 무상지원 사업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지원이 필요한 기술유출 피해기업 등 24개 업체를 선정해 추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