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문화센터 수영장 “신규회원 경쟁률 7대1” ‘수료제’ 검토
동탄문화센터 수영장 “신규회원 경쟁률 7대1” ‘수료제’ 검토
  • 화성=신규대 기자
  • 승인 2019.06.19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 /화성시문화재단
화성시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 /화성시문화재단

[한국스포츠경제=신규대 기자]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 내 대표적인 문화시설인 동탄복합문화센터가 수영장 운영 방식에 ‘수료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기존 회원 비율이 높아 신규 회원이 들어갈 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19일 화성시문화재단에 따르면 동탄복합문화센터 수영장은 3년 이상 장기회원이 약 57%, 5년 이상 장기회원도 약 36%에 달한다. 매달 2000여명이 등록하는데, 연간 이용하는 인원은 7만4000여명에 달한다.

기존 회원은 재등록 절차만 거치면 되다 보니, 신규 회원이 등록을 원할 때 경쟁률이 7대 1에 달하는 경우도 있다는 게 문화재단의 설명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재단 측은 신규 회원에게 등록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수료제를 검토하고 있다. 초급∼상급반에 이르는 ‘진도수료반’은 총 12개월로 기간을 정해 운영하고, 이후 강습이 따로 없는 ‘마스터반’도 12개월로 정해놓는다는 계획이다.

새 회원이 처음 등록하면 일단 최장 2년간 재등록이 가능하며, 이후엔 진도수료반에 다시 등록하는 것은 불가하고, 마스터반에는 신규 회원 등록 후 남은 자리가 있을 때 등록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화성시문화재단 관계자는 “수영장 이용을 원하는 수요는 많은데 시설은 부족하다 보니 수료제를 검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기존 장기회원들은 일정한 유예기간을 거쳐 다시 마스터반 등록 기회를 주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화성에서는 동탄중앙어울림센터(작년 4월)와 봉담국민체육센터(작년 12월) 수영장이 수료제를 시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