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에콰도르], 1-1로 경기 종료…日 코파 조별리그 탈락
[일본 에콰도르], 1-1로 경기 종료…日 코파 조별리그 탈락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6.2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에콰도르], 1-1 무승부 경기 종료
[일본 에콰도르], 양팀 모두 코파 아메리카 마무리
[일본 에콰도르], 파라과이 8강 진출
/ OSEN
[일본 에콰도르]. 25일(한국시간 기준) 일본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와 무승부를 거두며 코파 아메리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 OSEN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일본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와 무승부를 거두며 코파 아메리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25일(한국시간 기준) 일본은 브라질 미네이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에콰도르와 1-1로 비겼다.

이날 일본은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고 전반 15분 나카지마 쇼야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지만 이후 에콰도르에 주도권을 내주며 전반 35분 앙일 매나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전반을 1-1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에콰도르는 헤그손 멘데즈 대신 아이르톤 프레시아도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후 후반전이 에콰도르의 우세로 흘러가자 일본은 후반 20분 오카자키 신지를 빼고 우에다 아야세를 투입했다.

공방전을 벌일 뿐 골이 터지지 않자 에콰도르는 후반 29분 동점골을 넣은 앙일 매나를 빼고 루이스 치카이자를 투입하며 다시 변화를 줬다.

후반 38분 일본은 미요시 코지 대신 아베 히로키를, 에콰도르는 로마리오 이바라나를 빼고 안토니오 발렌시아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8강 진출을 위해 단 한 골이 필요했던 양 팀은 서로의 골문을 오가며 골을 노렸다.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슈팅이 쏟아졌지만 추가시간 5분까지도 결국 양 팀 모두 더 이상 골이 터지지 않았다.

일본은 추가 시간에 한 차례 상대 골망을 갈랐지만 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결국 경기는 1-1 동점으로 끝났다.

이날 경기로 2무 1패(승점 2점)가 된 일본은 B조 3위 파라과이에 득실차에서 밀려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에콰도르는 1무 2패(승점 1점)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