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차별 덜한 대기업 '네이버·한세실업' 공동 1위
여성차별 덜한 대기업 '네이버·한세실업' 공동 1위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6.05.30 17:24
  • 수정 2016-05-30 18:55
  • 댓글 0

국내 대기업 중 여성차별이 가장 덜한 곳은 어디일까.

30일 사단법인 미래포럼과 CEO스코어가 대기업의 ‘성별다양성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곳은 네이버와 한세실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포털업체 네이버와 글로벌 의류업체 한세실업 두 회사는 모두 77점으로 공동 1위에 올랐다. 반면 고려아연은 30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아 최악의 여성차별 기업으로 꼽혔다.
 

▲ 대기업 성별다양성지수 순위 이석인기자 silee@sporbiz.co.kr

네이버와 한세실업은 근속연수와 연봉, 고용률, 임원비율 등 여러 기준에서 남성과 여성 임직원 간 격차가 가장 적었다.

■ 네이버·한세실업, 여성임원비율 ‘만점’

이번 조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매출기준 500대 기업 가운데 직원 수 500명 이상인 243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일정 기준 이상의 직원이 있고 근속연수, 연봉, 고용증가율, 고용비중, 임원비율 등 5개 항목의 지표를 모두 공시한 기업이 조사 대상이다.

이들 기업의 평균 점수는 3년간 51.7점→51.9점→52.1점으로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조사의 분석 기준이 된 성별 다양성지수는 5개 항목에서 남녀직원 간 불균형정도를 측정한 값이다. 평균치와 비교해 남녀직원 간 격차가 작을수록 높은 점수를 갖는다. 각 항목당 20점씩이다.

네이버는 여성임원 비율에서 만점을, 연봉부문에서 17점을 받았다. 네이버는 지난해 기준 45명의 임원 중 7명이 여성으로 15.6%를 차지한다. 500대 기업 평균인 2.6%보다 6배 높다.

네이버 여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5,910만원으로 남성 7,390만원의 80% 수준이다. 전체평균인 61%보다 19%포인트 이상 높다.

나이키, 갭, 아베크롬비 등 유명 브랜드 의류를 제조하는 업체인 한세실업 역시 여성임원비율에서 만점을, 여성고용비중에서는 19점을 받았다. 임원 15명 중 3명이 여성으로 임원비중은 20%에 달한다.

지난해 기준 전체 직원 688명 중 377명이 여성으로 여성고용비중은 56.4%를 차지해 19점을 받았는데, 이는 전체 평균의 2배 가까운 수치다.

네이버는 2013년 기준으로도 1위에 오르는 등 3년 연속 톱 10에서 빠지지 않았다.

한세실업은 3년간 6위→5위→1위로 매년 순위를 올렸다. 3위는 이랜드리테일(76.5점)이었고 CJ E&M(76점), 이랜드월드(75점),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74.5점), 신세계인터내셔날(74점)이 4~7위에 올랐다. 이어 한미약품(71.5점), 아모레퍼시픽·CJ CGV(이상 70점), 코웨이·태평양물산(이상 69.5점)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 생활용품·제약·은행 성별 불균형 약해

업종별로는 생활용품, 제약, 은행 업종에서 성별 불균형이 약하게 나타났다. 석유화학, 철강, 조선·기계·설비 등 전통적인 남성 중심 업종에서는 상대적으로 불균형이 심했다.

석유, 철강, 조선·기계·설비 등 중화학 업종에 속하는 기업들은 대체로 성별다양지수가 낮았다.

생활용품(67.6점), 제약(61.7점), 은행(60.9점) 업종의 성별다양성지수가 60점 이상을 기록할 때, 석유화학(44.8점), 철강(44.7점), 조선·기계·설비(43.8점) 업종은 40점대에 그쳤다.

고려아연은 30점으로 성별다양성지수가 가장 낮았다. 이어 대원강업, 계룡건설산업, 현대오일뱅크, 세아베스틸, 여천NCC, 조선내화, 한양, 대한유화, 경남기업, 세방전지 등도 40점에 미치지 못했다.

여성 임원 비율은 2013년 2.1%에서 2014년 2.3%, 지난해 2.6%로 매년 상승세를 보였지만 증가폭은 미미했다. 여성 직원 수는 29만2,000명에서 29만3,000명으로 늘었으나 전체 직원 대비 고용률은 24.8%로 변함이 없었다.

최근 3년간 대기업 남녀 직원의 근속연수와 연봉 격차는 소폭 좁혀졌다. 남성 직원과 여성 직원의 근속연수 차이는 5.1년에서 4.8년으로 0.3년, 연봉 격차는 3,190만원에서 3,170만원으로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