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협력사 7곳 글로벌 진출 물꼬 텄다
KT, 협력사 7곳 글로벌 진출 물꼬 텄다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7.0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뮤닉아시아 2019’ 참여, 수출 계약 및 MOU 체결
‘커뮤닉아시아 2019’ 참석한 KT 협력사 /사진=KT
‘커뮤닉아시아 2019’ 참석한 KT 협력사 /사진=KT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에 참석한 KT 협력사가 현지에 진출한다.

KT는 지난 6월 18일부터 2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 ‘커뮤닉아시아 2019’에 7개 KT 협력사가 참여해 현지 업체와 수출 계약 및 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는 VR·AR 소셜 플랫폼 업체 살린, 5G·LTE 그룹무전통신 플랫폼 업체 아이페이지온, 5G 이동 통신망용 커넥터 업체 용진일렉콤, 양자암호소자 업체 우리로, 5G·LTE+와이파이 병합 솔루션 업체 이루온, 영상분석 소프트웨어 업체 인텔리빅스, 클라우드 의료 솔루션 업체 하이젠헬스케어 등 총 7개 협력사가 참여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 기업인 살린은 싱가포르 IT솔루션 마케팅 전문 기업인 그린랩(Green Lab Private Limited)과 ‘VR 팬미팅’ 및 ‘VR 에듀케이션’을 아시아 전역에 재판매하는 MOU를 체결했다.

‘VR 팬미팅’은 스타가 해외에 거주하는 팬들과 실시간으로 가상 공간에서 미팅 행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VR 에듀케이션’은 강사가 가상의 교실을 만들고, 학생들은 스마트폰이나 VR 기기를 이용해 아바타를 만들고 수업에 참여해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서비스다.

용진 일렉콤도 보다폰 등 글로벌 통신 사업자에게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뉴질랜드 와이어리스 디자인(WIRELESS DESIGN LTD)과 5G 네트워크에 사용 되는 RF 커낵터 등 통신 장비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로는 싱가포르 양자암호소자 스타트업 업체인 에스피프틴(S-fifteen Instruments)과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양자암호소자 관련 부품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KT는 커뮤닉아시아 2019에 KT 파트너스 전시관을 구성해 협력사에게 독립된 전시 및 바이어 상담 공간을 제공했으며 협력사는 행사 기간 중 하루 평균 200회 이상 바이어 상담을 진행했다. 수출 상담이 활발이 이뤄진 만큼 앞으로도 추가 계약 성과가 기대된다.

박종열 KT SCM전략실장 상무는 “우수 협력사들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