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9 아트경기' 참여 사업자 5팀-작가 44명 선정
경기도, '2019 아트경기' 참여 사업자 5팀-작가 44명 선정
  • 수원=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7.10 14:53
  • 수정 2019-07-1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2019 아트경기' 사업에 참여할 미술품 전문사업자 5개팀과 시각예술작가 44명을 최종 선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아트경기 행사장 모습. /경기도
경기도가 '2019 아트경기' 사업에 참여할 미술품 전문사업자 5개팀과 시각예술작가 44명을 최종 선정했다. 사진은 지난해 아트경기 행사장 모습. /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오는 9월, 10월중 열리는 ‘2019 아트경기’ 사업에 참여할 미술품 전문사업자 5개 팀과 시각예술작가 44명을 최종 선정했다. 

10일 도에 따르면 아트경기는 도내 신진 미술작가 육성과 미술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으로 ▲상설 미술품거래소인 공공갤러리 ▲공공시설과 연계한 미술품 순회전시회인 아트경기 캠페인 ▲중저가 미술시장 활성화를 위한 미술품 거래 장터인 경기아트페어 ▲미술품 감상과 거래가 가능한 팝업갤러리 등으로 구성된다.

앞서 도는 지난 5월부터 두 달에 걸쳐 아트경기에 참여할 전문 미술품 전문사업자와 작가를 모집하는 공모를 진행했다.

이번에 선정된 미술품 전문 사업자는 아트플레이스, 상업화랑, KAN(칸), 앤갤러리, 아트플러스 등이다. 이들은 공공갤러리 등 아트경기 4개 사업의 구체적 계획 마련을 위해 경기도, 경기문화재단과 협력할 예정이다.

참여 작가는 도에 거주하는 신진 시각예술작가 44명이 뽑혔다. 이들은 아트경기 세부사업에 출품한다.

도는 이들과 함께 2019 아트경기 핵심사업인 1차 경기아트페어를 9월20일부터 29일까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미술주간’과 발맞춰 서울시 성수동 에스팩토리(S Factory, A동)에서 개최한다.

경기아트페어는 미술품 거래 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획으로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미술품을 감상하고 구매 할 수 있는 행사다. 이를 위해 도는 부담없는 가격으로 작품가를 책정하는 한편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마련해 미술품 감상과 구매를 도울 계획이다.

1차 경기아트페어에는 44명의 작가가 전원 참가하며 민간 미술장터 운영 기획사인 ‘유니온아트페어’와 5개 아트경기 협력사업자가 함께 진행한다. 2차 경기아트페어는 10월8일부터 10월15일까지 수원에 있는 경기상상캠퍼스 ‘공간1986’에서 열린다.

아트경기에 참여할 전문사업자와 작가 선정결과는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 (http://www.ggcf.kr/)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