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12일) 밤 결정
강지환,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12일) 밤 결정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7.1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SEN
배우 강지환이 12일 오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 OSEN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2일) 저녁 결정될 전망이다.

강지환은 12일 오전 11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앞서 경찰은 강지환에 대해 준강간 혐의 등을 적용해 1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금일 구속영장심사 후 이르면 이날 저녁 구속 여부가 결정날 전망이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9일 함께 일하던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그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후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불미스러운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유감"이라며 "최근 불거진 일에 대해 당사에서도 면밀하게 상황을 파악 중이며, 이번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더불어 배우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했던 부분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 개선에 노력하겠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강지환은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사태에 따라 강지환이 출연 중이던 TV조선 토일극 '조선생존기'는 휴방에 들어갔고, 그가 맡았던 한정록 역 교체 배우도 물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