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준 이천시장,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시와 국제우호교류협정 맺어
엄태준 이천시장,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시와 국제우호교류협정 맺어
  • 이천=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7.21 09:02
  • 수정 2019-07-21 09:02
  • 댓글 0

첨단산업, 문화분야 등 교류키로
엄태준 이천시장(사진 오른쪽)과 리사 길모어 미국 산타클라라 시장이 16일(현지시간) 한인회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타클라라시 의회홀에서 열린 국제우호교류협정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천시
엄태준 이천시장(사진 오른쪽)과 리사 길모어 미국 산타클라라 시장이 16일(현지시간) 한인회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타클라라시 의회홀에서 열린 국제우호교류협정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천시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이천시는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시와 지난 16일(현지시간) 산타클라라시 의회홀에서 국제우호교류협정을 맺었다.

20일 시에 따르면 이날 협정식에는 엄태준 이천시장과 리사 길모어 산타클라라 시장, 데비 데이비스 의원 등 6명의 의원들과 산타클라라시 공무원, 한인회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산타클라라시는 스페인 선교사들이 마을을 형성한 곳으로 1960년대부터 반도체 산업이 싹트기 시작하면서 조용한 농업지역이었던 곳이 크게 변모하게 되었으며 오랫동안 5000 여명에 머물렀던 인구도 2017년 기준 12만7000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오늘날 실리콘 밸리의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는 산타클라라에는 인텔, 어플라이드 머리티얼, 엔비디아, 아길렌트 테크놀로지스 등 하이테크 기업 본사가 위치하고 있다.

반도체 생산뿐만 아니라 ,반도체가 만들어 내는 온갖 종류의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관련기업도 80여개 사가 참여, 첨단 기술분야에서의 기술혁신, 벤처비즈니스, 벤처캐피털에 의해서 일대 산업복합체가 형성되어 있는 도시로 앞으로 이천과 민간·문화교류 뿐 아니라 경제교류의 가능성 또한 기대할 수 있는 도시다.

경기 이천시와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시가 16일 오후 5시(현지시간) 산타클라라시 의회홀에서 국제우호교류협정을 맺고있다. /이천시

리사 길모어 산타클라라 시장은 “현재 일본 이즈모시와 포르투갈 코임브라시, 아일랜드 림브르크시와 수 십 년간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파트너쉽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천시와 이번 우호협정을 통해 문화, 경제, 민간 등 발전적인 교류가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엄태준 시장도 “이천시는 첨단 반도체산업의 리더인 SK하이닉스와 1000여개의 기업들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도시”라며 이천시를 소개하며 “IT산업 중심지 산타클라라시와 반도체 도시이자 한국 도자기 문화 허브인 이천시가 친구가 되었다”며 “두 도시간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며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