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부당 해고 주장 사실아냐"…'가짜뉴스 인터뷰' 직원 투신 소동에 몸살
롯데제과 "부당 해고 주장 사실아냐"…'가짜뉴스 인터뷰' 직원 투신 소동에 몸살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9.07.19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 18층 난간서 2시간 동안 농성하다 일단락…해당 직원 징계위 앞두고 자진 퇴사
롯데제과 본사사옥./ 연합뉴스
롯데제과 본사사옥./ 연합뉴스

[한스경제=장은진 기자] 극우 유튜버 방송에서 인터뷰한 뒤 회사에 자진퇴사 신청한 30대 남성이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다니던 회사 본사 건물에서 투신 소동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임모(39)씨는 19일 오전 9시쯤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의 롯데제과 18층 테라스 난간에 걸터앉아 약 2시간동안 뛰어내리겠다며 소동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 제과업계 등에 따르면 임모(39) 씨는 19일 오전 9시께 서울 영등포구 양평로의 롯데제과 18층 테라스 난간에 걸터앉아 약 2시간 동안 뛰어내리겠다며 소동을 벌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롯데제과 관계자들을 불러달라’는 임씨의 요청에 따라 롯데제과 직원들을 불렀다. 임씨는 롯데제과 직원들과 한 시간 이상 대화한 후 오전 10시40분 쯤 건물에서 내려왔다. 이후 롯데제과 측과 대화를 이어갔고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철수했다.

앞서 임씨는 롯데제과 사원증을 착용한채 극우 유투버가 운영 중인 채널에 출연해서 "롯데제과 수천명의 직원들을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 운동에 동참시키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롯데제과 측은 '회사 동의 없이 롯데제과 직원 전체가 서명 운동에 동참하는 것처럼 발언한 점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봤다. 

실제 임씨는 이달 초 전광훈 목사가 청와대 앞에서 진행한 '단식기도회'에 출연해 "롯데제과 임직원이 6800명이고, 신우회가 200명이다. 총무과 직원으로서 협조를 구하면 (대통령 탄핵) 서명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롯데제과 측은 임씨가 총무과에 재직 중인 것은 사실이나 회사에서 대통령 탄핵 서명에 참여할 계획은 없다고 일축했다. 또 롯데제과 직원 수는 5000여명, 신우회 회원 수는 15명 정도에 불과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롯데제과는 이번사건과 관련해 '임 씨에게 23일 징계 위원회를 열겠다'고 통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 뒤 임 씨가 자진 퇴사 의사를 밝혀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부당해고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심지어 해당직원의 경우 퇴사 예정날짜가 다음주 23일로 자신이 가진 연차소진 후 퇴사를 진행하는 케이스 "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