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1단계 양극재 공장 준공…'생산량 연 6000톤'
포스코케미칼, 1단계 양극재 공장 준공…'생산량 연 6000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7.21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 광양공장을 확장했다. 연간 생산량 6000t(톤) 규모의 생산설비다.

포스코케미칼은 21일 전남 광양 율촌산업단지 내 양극재 광양공장에 1단계 생산설비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가동하고 있는 구미공장을 포함, 연 1만5000t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이차전지 수요와 이에 따른 국내외 고객사의 주문에 우선 대응하고자 이번 1단계 준공을 시작으로 양극재 광양공장의 생산체제를 본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8월부터 포스코케미칼은 광양 율촌산단 내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제곱미터) 면적으로 양극재 광양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1단계는 완성됐으며 오는 2020년 3월 2단계 2만4000t 규모가 준공된다. 준공이 완료되면 광양공장은 연 3만t의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앞으로의 시장 상황과 수주 등을 고려, 광양공장 생산량을 연 8만t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구미공장(연 생산량 9000t규모)과 합치면 포스코케미칼은 연 8만9000t의 양극재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는 60kW급 전기자동차 배터리 약 74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규모가 2018년 197만대에서 2025년 1170만대로 연평균 33% 이상 급성장하고 양극재 시장 규모도 2018년 91억달러에서 2025년 296억 달러로 3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