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의 '설렘 가득' 청춘물
[E-핫스팟]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의 '설렘 가득' 청춘물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7.2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 OSEN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 OSEN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가 열여덟살의 청춘을 그리며 안방극장에 새로운 설렘을 선사할 전망이다.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JTBC 새 월화극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심나연 감독,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등이 참석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며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심나영 감독은 "제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미니시리즈 작품"이라며 "최준우라는 고독한 상황에 놓인 소년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해 그가 만나는 첫사랑, 라이벌, 멘토 같은 선생님에 관련된 학창 시절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심 감독은 "오랜만에 보여드리는 학원물이기도 하고, 저만의 색깔로 십대뿐 아니라 이삼십대도 같이 볼 수 있는 감성의 청춘 학원물"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심 감독의 첫 미니시리즈 '열여덟의 순간'은 청춘 배우들의 집합이자 첫 주연을 맡은 스타들이 여럿 투입돼 관심을 모은다. 가수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연기자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고, 라이징 스타 신승호 역시 브라운관에서 첫 주연을 맡으며 입지를 넓힐 전망이다. 두 사람은 각각 고2 최준우, 마휘영 역을 맡는다.

이날 심나연 감독은 "첫 미니시리즈 주인공으로 최준우라는 아이를 그렸을 때 떠오른 인물이 옹성우였다. 연기자로 데뷔한 게 아니라서 우려는 있었지만, 충분히 이야기를 나눠보니 기본기가 탄탄한 친구라고 생각했다. 옹성우 씨도 충분히 고민하고 선택했다. 제 복이라고 생각할만큼 굉장히 자연스럽게 이 배역의 주인공이 돼줬다"며 "신승호는 웹드라마 '에이틴'에서 신예로 주목을 받고 있었고, 옹성우와 함께 하면서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함께하자고 했다"고 두 사람을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 OSEN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 OSEN

워너원 활동 종료 후 배우로서 새롭게 대중을 만나게 된 옹성우는 기쁜 마음으로 소감을 전했다. 그는 "감독님 저를 믿고, 이미지를 떠올려주셔서 감사했다. 첫 작품에 좋은 감독님, 스태프, 배우들을 만난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그룹 활동이 아닌 홀로서기에 나선 소감에 대해선 "처음엔 외로웠다"며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고, 멤버들에게 감정 표현을 하지 못하고 혼자 갖고 있어야 된다는 게 외로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연기자로 도전하면서 그 외로움이 좋게 작용한 것 같다. 캐릭터에 다가가는 것에 도움이 많이 됐다. 어느 순간 외로움을 받아들이고 적응을 했다"고 밝혔다.

옹성우에 이어 신승호는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인 것 같다. 현재 나이가 스물 다섯인데, 청춘물에서 학생 역할을 맡을 수 있단 거에 감사하다"고 기뻐했다. 이어 "'에이틴'도 공감이란 단어가 많이 떠올랐던 작품이다. '열여덟의 순간'은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 담백하게 다룬 것 같다.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김향기 역시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 역을 맡아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김향기는 "대본이 흥미로웠다. 앞으로 나오는 여러 친구들, 부모님 이야기 등 내용들이 궁금해졌다"며 "또 아이들이 바라보는 어른들의 모습, 어른들이 판단하는 아이들에 대한 관점이 표현된 것이 좋았다"고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동안 교복을 입고 연기한 적은 많았지만, 학생이 주가되는 작품은 많지 않았다는 김향기는 "이 작품은 저뿐만 아니라 여러 18세 청춘들이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이 많아서 좋았다. 지금까지 한 작품들과는 다를 것 같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한편 JTBC 월화극 '열여덟의 순간'은 이날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