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 시행자 지정 취소訴 승소
경기도,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 시행자 지정 취소訴 승소
  • 수원=김승환 기자
  • 승인 2019.07.2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법, 중국성개발 지정취소 취소 소송 기각 결정
현덕지구 조감도. /경기도황해경제자유구역청
현덕지구 조감도. /경기도황해경제자유구역청

[한국스포츠경제=김승환 기자] 10여년간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평택시 현덕지구 개발사업이 정상화 될 전망이다. 

25일 경기도황해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수원지법 행정3부는 이날 대한민국중국성개발(주)이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을 상대로 낸 ‘현덕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지정 취소처분 취소 소송’에서 기각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2008년 5월 지구 지정 이후 11년여간 지지부진했던 현덕지구 사업이 재추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황해경제청은 앞서 지난해 8월31일 현덕지구 개발사업이 시행기간 내 완료하지 못할 것이 명백하고, 정당한 사유 없이 토지보상과 자본금 확보, 시행명령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이유로 ‘경제자유구역 지정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 상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며 대한민국중국성개발(주)의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했다.

이에 중국성개발은 사드배치로 인한 한중간 갈등 격화 등 불가항력적 사유로 지연됐기 때문에 사업시행자지정 취소처분은 위법하다며 소송을 제기했었다.

도 관계자는 “사업지연으로 토지소유자의 재산권 침해와 거주민들의 생활불편이 심각했는데, 법원이 취소처분의 정당성을 확인해 줘 다행”이라며 “현재 경기도가 조속한 보상과 개발을 위해 준비하고 있으며, 경기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이 개발사업시행자로 참여해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