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문화재야행 '안드레아스 에미니우스'전 8일~11일 개최
수원 문화재야행 '안드레아스 에미니우스'전 8일~11일 개최
  • 수원=최준석 기자
  • 승인 2019.08.04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드레아스와 그의 작품들. /수원시
안드레아스와 그의 작품들. /수원시

[한국스포츠경제=최준석 기자] 수원문화재단이 올해 3회째를 맞는 ‘2019 수원 문화재야행’ 연계 전시로 ‘안드레아스 에미니우스(Andreas Emenius)’전을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문화재단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스칸디나비아를 대표하는 현대 미술가 안드레아스 에미니우스는 관습에 얽매이지 않는 보헤미안적 감성으로 회화, 조각, 영상, 퍼포먼스, 설치미술 등 다양한 형식으로 작업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펜하겐 니콜라이 쿤스탈(Nicolaj Kunstal)에서 개인전을 성황리에 마쳤으며,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신작 페인팅과 조각 작품들 약 25점을 전시한다.

신홍규 신갤러리 관장는 “이번 연계 전시는 스웨덴 태생 현대 미술가 안드레아스 에미니우스의 최초 국내 전시로, 글로벌 센세이션을 만들어가는 그의 작품 세계관을 세계문화유산이 있는 수원화성에 소개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안드레아스는 현재 덴마크 왕립미술아카데미(KADK –Royal Danish Academy of Fine Arts)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며, 보그(Vogue) 잡지 모델, 미술 및 영화제의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