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2019]부산상의-여당,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간담회
[경제왜란2019]부산상의-여당,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간담회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19.08.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품소재 국산화·대체수입처 확보·세제 지원 확대 등 건의
기업 경영, 신규투자 막는 각종 기업규제 철폐 요구도
부산상공회의소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8일 오후 부산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긴급 간담회'를 열고 기업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부산상공회의소
부산상공회의소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8일 오후 부산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긴급 간담회'를 열고 기업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부산상공회의소

[한국스포츠경제 변진성 기자] 부산상공회의소는 8일 부산상의 국제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과 공동으로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공포함에 따라 긴급하게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는 부산상공회의소의 지역 기업 피해조사 현황 보고에 이어 피해기업인들의 애로사항 청취 등 대책을 논의로 진행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부산지역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인들은 한 목소리로 현장의 애로가 반영된 현실적인 정부대책과 함께 피해기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당면한 피해구제를 위한 대책으로 ▲부품소재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 적극 지원 ▲신규 대체 수입처 확보 및 지원 강화 ▲피해기업에 대한 자금애로 해소 및 세제 지원 확대 등을 더불어민주당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강력하게 건의하기도 했다.

아울러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일본의 부품소재 수입기업의 생산·마케팅 활동의 애로가 예상됨에 따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기업경영과 신규투자를 가로막고 있는 각종 기업규제의 과감한 철폐도 요청했다.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경제가 가뜩이나 주력산업의 부진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갑작스런 일본의 경제도발은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 "단기적으로는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구제에 힘을 모으고, 장기적으로는 과감한 기업규제 철폐를 통해 산업혁신을 추구할 수 있도록 정치권과 경제계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전재수 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들은 부산상공회의소가 발족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센터를 방문해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지역기업 대응현황을 청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