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TV, 글로벌 점유율 6년내 최고치… 2분기 31.5% 차지
삼성TV, 글로벌 점유율 6년내 최고치… 2분기 31.5% 차지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8.2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형·초고가 시장에서도 54%로 경쟁사 따돌려
삼성전자, QLED 8K 98형 TV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QLED 8K 98형 TV /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삼성전자가 올 2분기에 글로벌 TV 시장에서 점유율 30%를 넘어서며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킨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75인치 이상 대형 TV 시장에서도 50%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2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2분기 전세계 TV 시장에서 31.5%(금액 기준)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2013년 1분기 이후 분기별 점유율로는 약 6년 만에 최고치다.

전분기(29.4%)에 비해 2.1%포인트나 오른 수치로, 이로써 올 상반기 전체로도 점유율 30%를 돌파했다.

특히 2위인 LG전자 점유율(16.5%)의 근 2배에 달한 것은 물론 일본 소니(8.8%)와 중국 TCL(6.3%) 및 하이센스(6.2%) 등 해외 경쟁업체들과의 격차도 크게 벌리게 됐다.

수량 기준으로도 삼성전자는 2분기에 19.4%의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LG전자(12.4%)와 TCL(9.4%), 하이센스(7.3%), 샤오미(5.5%) 등을 모두 가볍게 제쳤다.

최근 전세계 TV 시장이 사실상 '정체기'에 접어들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서도 삼성전자가 올들어 선전을 거듭하는 것은 '프리미엄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올 2분기에 75인치 이상 대형, 2500달러 이상 고가 TV 시장에서 각각 53.9%와 53.8%의 점유율(금액 기준)을 차지했다.

프리미엄 시장에서 두 번째로 점유율이 높은 소니는 각각 19.0%와 24.5%에 그쳤고, LG전자는 각각 16.2%와 17.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특히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QLED TV도 판매가 큰 폭으로 늘어나며 올레드TV를 사실상 추격권 밖으로 밀어낸 것으로 나타났다.

올 2분기 전세계 QLED TV 판매 대수는 삼성전자(109만대)를 포함해 총 12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55만대)의 2배 이상에 달했다. 전분기(92만대)에 비해서도 30.4%나 증가했다.

반면 올레드TV는 2분기 판매 대수가 전분기와 같은 61만대에 그쳤다. 업체별로는 LG전자가 34만대로 가장 많았고, 소니와 파나소닉이 각각 13만대와 6만대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