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후 찾아오는 어깨 질환, ‘근막동통증후군’ 주의보
여름휴가 후 찾아오는 어깨 질환, ‘근막동통증후군’ 주의보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8.23 10:35
  • 수정 2019-08-2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 않고 방치하면 지속되면 만성적인 통증 유발
목 디스크 증상 비슷·오인 사례 많아…MRI·CT촬영으로 발견 어려워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직장인 이형섭(42세)씨는 최근 여름휴가를 맞아 가까운 캠핑장으로 휴가를 다녀왔다. 캠핑지에서 4일간 휴가를 즐기면서 아이들을 오랜만에 자주 안아주고 놀아주다 보니 평소보다 어깨를 많이 사용했고, 물건도 많이 들었다. 그래서인지 잠자리에 들 때는 어깨가 결리는 듯 했지만 지속적인 통증 증상이 없어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다.

그런데 휴가가 끝나고 회사로 복귀한 지 1개월 후부터 수시로 어깨가 쑤시는 듯한 통증이 자주 나타났고, 통증을 견디다 못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보니 근막동통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목 통증/제공= 세연통증클리닉
목 통증/제공= 세연통증클리닉

직장인들이 여름휴가를 마치고 회사나 가정으로 복귀하면서 어깨통증에 시달리고 있다. 여름휴가는 그 동안 쌓인 정신적 및 육체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좋은 기회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평소 앉아서 업무를 보는 많은 직장인들에게 휴가는 피로해소 보다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육체적 부담을 안기기도 한다.

특히, 휴가 기간 중 갑작스런 신체활동으로 복귀 후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장거리 운전이나 휴가지의 불편한 잠자리는 어깨 뭉침이나 뒷목이 뻐근하고 쑤시는 증상을 야기하기도 한다. 오랜 시간 충분한 휴식을 취해도 소용이 없다면 ‘근막동통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 목 디스크와 비슷한 증상… 올바른 치료법 필요

근막동통증후군은 신경학적 이상이 없음에도 어깨나 뒷목, 등의 근육이 뭉쳐 뻐근하고 쑤시는 증상을 겪는 것으로, 흔히 ‘담이 들었다’고 표현된다. 근막동통증후군은 잘못된 자세를 오랜 시간 유지할 때 유발된다. 처음에는 약간 불편한 정도이지만, 통증이 수개월에서 수년 동안 지속되면서 만성적인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데, 어깨와 뒷목 통증을 호소해 어깨관절 질환이나 목 디스크로 오인하는 경우도 있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원장은 “근막동통증후군을 질환이라는 인식 없이 단순 근육통으로 여겨 치료받지 않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지만, 휴식이나 물리치료로 호전되지 않는다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며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면 만성 통증이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원인은 갑작스럽게 근육에 스트레스가 가해지거나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한 결과, 조직이 손상되고 근육세포 내의 칼슘 농도 조절에 이상이 발생하면서 근막동통증후군이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MRI·CT촬영으로도 발견하기 쉽지 않은 질환 근막동통증후군

근막동통증후군은 MRI나 CT촬영으로도 발견이 어렵기 때문에 경험이 많은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치료는 일반적으로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하지만, 증상이 약한 경우에는 꾸준한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효과를 볼 수 있다. 만성화되었을 경우 체외충격파 치료를 받으면 좋다.

체외충격파요법은 몸 밖에서 생체효과적인 충격파를 전달함으로써 기능 회복과 통증을 완화시키는 원리다. 일주일 간격으로 3~5회 정도 시행하며, 시술 시간은 15~20분 내외다. 입원과 시술 후 별도의 관리가 필요 없어 시간적 여유가 없는 직장인들도 간편하게 치료할 수 있으며, 반복해서 시술해도 인체에 무해한 것이 특징이다.

◇ 근막동통증후군, 치료는 어떻게?

가벼운 경우에는 휴식과 마사지, 온열치료를 하면서 일반적인 진통제로 조절할 수 있다. 또 고주파치료나 주사치료, 약물치료와 생활요법 등이 있으며 환자의 증상에 따라 치료가 달라진다. 방치할 경우 만성화가 될 수 있고,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일상생활의 퇴보, 대인관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등 다양한 결과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 휴가 중 근육통, 냉온욕 뭉친 근육 풀어주기

휴가 중 생긴 근육통을 풀기 위해서는 냉온욕을 해주면 좋다. 냉온욕을 할 때는 너무 더운물이나 차가운 물은 피하고 40도 정도의 물에서 10∼15분간 온욕을 한 뒤, 1∼2분정도 냉욕을 하며 이 과정을 2∼3회 정도 반복한다.

가벼운 산책도 척추근육을 풀어주는데 효과적이다. 걷기는 발바닥을 자극해 온몸의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굳어져 있던 척추의 정렬을 바로잡아주는 효과가 있다. 걷기를 하면서 햇볕을 쬐면 행복호르몬으로 불리는 세로토닌의 혈중 농도도 높아지기 때문에 우울하고 무기력한 기분을 전환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약 30분 정도 약간 빠른 걸음으로 걷는 것이 좋다.

최봉춘 원장은 “짧은 휴식은 근육이 이완되는데 도움을 주지만 오랜 시간 잠을 자거나 누워있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오히려 다시 통증이 있는 주변의 근육을 경직시켜 유연성을 떨어뜨리고 통증에 민감해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