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욱, 조국+조국 딸 비난하는 청년에 “수꼴 마이크를 잡았으니” 논란
변상욱, 조국+조국 딸 비난하는 청년에 “수꼴 마이크를 잡았으니” 논란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8.25 07:05
  • 수정 2019-08-25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상욱 앵커, 조국+조국 딸 비난하는 청년 비난
변상욱 앵커, 논란 불거져
YTN 변상욱 앵커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 변상욱 앵커 트위터 캡처
YTN 변상욱 앵커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 변상욱 앵커 트위터 캡처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YTN 변상욱 앵커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

변 앵커는 지난 24일 트위터에 "저는 조국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적은 뒤에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신이 비아냥댔던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가장이 됐다"면서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 해줄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열심히 일해 온 이 시대 보통 아버지였다"며 변 앵커의 발언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청년의 발언 내용을 정확히 듣기는 했나. 당신이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한다"면서 "그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그 발언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티즌들 역시 “언론인이 중립은 유지해야 한다” “청년들의 분노를 이해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변 앵커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