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하자마자 풀타임’ 뉴캐슬전서 확인한 토트넘 손흥민 존재감
‘복귀하자마자 풀타임’ 뉴캐슬전서 확인한 토트넘 손흥민 존재감
  • 이상빈 기자
  • 승인 2019.08.26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26일 뉴캐슬 홈경기서 복귀
손흥민(가운데)이 마침내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마치고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프리미어리그 트위터
손흥민(가운데)이 마침내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마치고 그라운드에 복귀했다. /프리미어리그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출장 정지 징계를 마친 손흥민(27ㆍ토트넘 홋스퍼)이 돌아오자마자 존재감을 뽐냈다. 올 시즌 첫 번째 리그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해리 케인(26)과 함께 팀 공격진 우선순위라는 사실을 증명했다.

손흥민은 26일(이하 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시즌 37라운드 AFC 본머스 원정서 레드카드를 받아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그는 토트넘의 올시즌 1, 2라운드 일정에 함께 하지 못했다. 마침내 뉴캐슬전을 앞두고 자유의 몸이 됐다. 동료들과 비교해 늦게 시즌을 시작했지만, 복귀전부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앞서 손흥민은 ‘데일리 스타’와 인터뷰에서 뉴캐슬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시즌이 개막한 지 3주가 다 돼 간다. 팀 동료들을 보는 게 정말 고통스러웠다. 지난 일에 대해 미안했다”라며 “이제 전진할 준비가 됐다. 더는 기다릴 수 없다. 지난 시즌보다 더 잘하겠다고 약속할 수는 없지만, 이게 곧 저의 목표다. 나아지고 있고 여전히 배고프다”라고 털어놨다.

비록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이날 손흥민의 움직임은 날렵했다. 에릭 라멜라(27), 루카스 모우라(27)와 2선에서 호흡을 맞춰가며 팀플레이에 집중했다. 팀이 0-1로 패해 빛이 바랬으나 번뜩이는 패스와 측면 돌파는 여전히 인상적이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경기 뒤 손흥민에게 토트넘 최고인 평점 7을 부여했다.

그러면서 “한국인 공격수는 스퍼스(토트넘 애칭)의 선발 11명 중 가장 창의적인 선수였다”며 “여러 기회를 창출하고 자신을 둘러싼 선수들을 경기로 끌어들였다. 전반 33분 카일 워커 피터스와 원투 패스로 멋진 슈팅을 기록했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포지션 경쟁자 라멜라에겐 5점을 매겼다. 매체는 “가끔 공간을 확보했지만 그의 마무리 패스는 경기 내내 좋지 못했고 후반 17분 교체됐다”라고 평했다.

유럽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평점 6.6을 부여하며 손흥민의 활약이 나쁘지 않았다고 짚었다. 무사 시소코(7.1), 대리 로즈(6.8), 다빈손 산체스(6.7)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점수다. 손흥민은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십분 활용하며 가치를 증명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두터운 신임에 녹슬지 않은 활약으로 보답했다. 손흥민의 눈은 벌써 다음 경기로 향했다. 뉴캐슬전을 마친 뒤 BBC 프로그램 ‘매치 오브 더 데이’와 인터뷰에서 “우린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더 강해져야 한다”며 “뉴캐슬전에서 보여준 것보다 더 나은 해결책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트넘의 다음 일정은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 원정이다. 손흥민이 다음을 더 강조한 이유가 바로 아스널과 만나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다음달 2일 런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으로 떠나 리그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 원정(2-2 무)에 이어 또다시 빅클럽과 만나는 고된 일정을 앞두고 있다. 토트넘으로선 손흥민의 복귀로 천군만마를 얻은 셈이다. 뉴캐슬전에서 예열을 마친 손흥민이 아스널전에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