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사람으로서, 배우로서 성장..시청자 재회할 날 고대"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사람으로서, 배우로서 성장..시청자 재회할 날 고대"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9.0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CN '미스터 기간제'
OCN '미스터 기간제' 스틸컷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윤균상이 OCN 수목극 '미스터 기간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윤균상은 5일 소속사를 통해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 수많은 현장 스태프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고마운 인사를 전했다.

이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드라마를 위해 힘써주시고 고생하신 분들도 많이 계신데, 그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하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윤균상은 이번 작품을 통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배우 윤균상과 사람 윤균상을 성장시켜주고, 발전시켜준 감사한 작품이다"라며 "아직 많이 부족하고 노력하고 있는 저에게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준 작품이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기무혁, 기강제를 만나 더없이 행복하고 값진 시간을 보냈다. '미스터 기간제'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 우리 작품을 통해 만든 소중한 인연과 추억들을 잊지 않고 살아가겠다"며 "또 다른 작품으로 반갑게 재회할 날을 고대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윤균상은 '미스터 기간제'에서 기간제 교사 기강제로 신분을 위장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명문고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변호사 기무혁을 연기했다. 윤균상은 장르물 첫 도전에도 불구하고 긴 호흡으로 극 전체를 이끌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견인했다. 냉소적인 성격의 기무혁과 사회생활 만렙인 기강제를 완벽하게 넘나들며 호평을 이끌었다.

한편 '미스터 기간제'는 이날 오후 11시 종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