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폴드' 240만원에도 사전예약 10분 만에 완판
'갤럭시폴드' 240만원에도 사전예약 10분 만에 완판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9.05 17:35
  • 수정 2019-09-0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KT 온라인몰에서 예약판매 시작되자 구매자 몰려
갤럭시폴드 5G 사전예약 완판 /사진=KT홈페이지 갈무리
갤럭시폴드 5G 사전예약 매진 /사진=KT홈페이지 갈무리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SK텔레콤과 KT의 온라인몰에서 진행된 ’갤럭시폴드 5G’의 사전예약 판매가 약 10분 만에 종료되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40만원에 달하는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최초의 폴더블폰이라는 점에서 얼리어답터들의 관심을 끌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5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부터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 사전예약을 실시한 결과 SK텔레콤은 15분, KT는 10분 만에 초도물량이 모두 소진됐다.

오는 6일 정식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폴드 5G는 화면을 펼쳤을 때 7.3인치, 접었을 때는 4.6인치 크기로, 내장메모리 512GB 단일 모델로 출고가는 239만8000원이다.

이날 이통사에서 사전예약을 진행한 갤럭시폴드 5G의 초도물량은 대략 400대 안팎으로 코스모스블랙 단일 색상으로 이뤄졌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이 있는 만큼 폴더블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초기 물량이 워낙 적다보니 이번 사전예약이 인기를 끌어서 판매가 많이 됐다고 보긴 어렵고 추후 시장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통사 가운데 LG유플러스는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 'U+브랜드관'에서 개통 고객 100명을 포함한 400여명을 초청해 출시 기념 행사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