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후 주부에게 갑자기 찾아오는 ‘대상포진’
추석 명절 후 주부에게 갑자기 찾아오는 ‘대상포진’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9.16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상포진 환자 지속 증가…50대 최다·남성보다는 여성이 더 많아
조기 치료 중요…그냥 두면 신경통·합병증 불러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주부 김설희(65세)씨는 최근 추석 명절이 끝난 후에 극심한 피로에 시달리고 있다. 평균 7시간이상 이었던 수면시간도 5시간으로 줄었고, 근육통도 예전보다 심해 졌다. 평소 운동량이 적었던 김씨는 운동량이 적은 것 같아 피로도 풀 겸 많은 양의 운동을 갑작스럽게 시작했고, 약간의 근육통으로 평소보다 힘들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운동을 마무리 했다.

손목 통증/제공= 세연통증클리닉
손목 통증/제공= 세연통증클리닉

김씨는 1주일 동안 심하게 운동을 한 후 심한 몸살감기에 걸렸고, 감기 후에 증상이 나아진 듯해 병원에 가지는 않았지만 어깨, 팔 등에 통증이 심하게 오기 시작했다. 피부에는 수포까지 생기면서 송곳으로 찌르는 듯한 통증까지 찾아왔다. 견디다 못해 결국 통증전문병원을 찾았고 진료 결과 김씨의 병명은 대상포진이었다.

추석 명절 후 신체 면역력이 떨어지는 주부들이나 노인 분들, 스트레스가 심한 직장인들 사이에 신경 통증의 대표적 질환인 대상포진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대상포진 진료인원은 5년간 연평균 3% 증가했다. 여성 환자가 남성의 1.6배, 50대 이상이 전체의 63%을 차지했다. 중년의 여성 환자가 조심해야 할 질환이다.

지난해 진료현황을 보면 50대 환자(17만7000명, 24.5%)가 가장 많았고, 60대(15만3000명, 21.1%), 40대(11만3000명, 15.7%) 순이었다. 20대(4만3000명,6%), 30대(8만4000명, 12%) 대상포진 진료인원도 전체의 약 18%를 차지, 전 연령대에 걸쳐 대상포진이 발병하고 있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마취통증전문의는 "대상포진은 초기에 감기 증세처럼 시작해, 발열과 오한이 있을 수 있고 속이 메스껍고 배가 아프며 설사를 나기도 한다"며 "특징적 증상인 피부 발진은 심한 통증이 먼저 생기고 3~10일이 지난 후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에 신경통, 디스크, 오십견 등으로 오인하기 쉽다"고 말했다.

◇ 통증의 왕, 대상포진

일반적으로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보통 소아기에 수두를 일으킨 뒤 몸속에 잠복상태로 존재하고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지면 다시 활성화되면서 발생하게 되는 질환으로, 걸리게 되면 가벼운 피부발진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간염, 폐렴 등의 합병증을 유발한다. 50~60대 이상에서 많이 생겨 노인성 질환으로 인식돼 왔지만, 최근에는 스트레스가 많은 20~30대까지 젊은 층까지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특히, 흉부에 통증이 나타나는 환자 중에는 상처 부위에 옷이 스치는 것조차 괴로워 옷 입기를 두려워하며, 얼굴에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 중에는 머리카락이나 상처 부위를 건드리면 더욱 통증이 심해져 소스라치게 놀라는 경우도 있다.

대상포진이 가장 잘 생기는 부위는 흉부로서 등으로부터 시작해 옆구리, 가슴, 복부에 나타난다. 그 다음으로는 얼굴 부위로서 특히 이마나 앞머리 또는 뺨에 나타나며, 그 밖에 목, 허리, 다리에도 드물게 나타기도 한다.

◇ 대상포진 발병 시 교감신경치료, 페인스크램블러로 치료 가능

대상포진이 발병했을 때 우선 대증요법, 항 바이러스 약제 등을 복용하기도 하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상포진 후신경통으로 이환 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교감신경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대상포진이 발병했을 때 교감신경치료를 진행하면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행되는 비율을 감소시키며, 이 치료의 시기는 빠를수록 좋다. 발병한 지 한 달이 지나면 이미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넘어간 경우가 대부분이다. 신경통으로 진전되면 어떠한 진통제나 신경치료에도 만족할 만한 효과를 보지 못하게 되는 것이 대부분이다.

의료장치를 통한 치료도 가능하다. 통증완화 전기자극장치인 ‘페인스크램블러’는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무통 신호를 뇌로 전달해 통증을 잊게 만드는 원리를 이용한 기기다. 피부를 통해 비침습으로 시술돼, 부작용 등의 우려가 없는 것이 장점이다. 주로 신경병성 통증 즉, 대상포진, 수술 후 통증, 신경통, 디스크, 오십견, 관절 통증 등 근골격계 통증에 효과가 있다.

◇ 전문의 찾아 올바른 치료 진단이 가장 중요…열습포 도움

대상포진 치료는 휴식과 안정을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통증과 물집에 대한 대증치료로 진통제와 항바이러스제 등을 제때 투여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물집이 번지거나 터지기 전에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 발병 초기부터 바이러스 치료와 통증 치료를 함께 받으면 최소한 대상포진 치료 후 통증이 계속되는 상황을 피할 수 있다. 또 찬바람을 쐬지 않고 목욕 시에는 물집을 부드럽게 닦아주는 게 좋다. 통증이 심할 때는 열습포 방법이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