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김소유, 대학 선배 송가인과 '정통 트로트' 부흥 이끌까
[E-핫스팟] 김소유, 대학 선배 송가인과 '정통 트로트' 부흥 이끌까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09.16 12:15
  • 수정 2019-09-16 12:20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TV조선 서바이벌 프로그램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은 김소유가 정통 트로트로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는 김소유의 데뷔를 기념한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미스트롯'에서 준결승까지 진출하며 탄탄한 실력과 스타성을 입증한 김소유. 20대 후반이라는 젊은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풍부한 감성이 살아 있는 싱글 앨범 '별 아래 산다'로 가요계 공략에 나섰다.

김소유는 이 날 쇼케이스에서 자신의 강점에 대해 "20대의 젊은 동료들이 세미 트로트에 도전하고 그 장르를 좋아하는 걸로 안다. 나는  20대에 맞지 않게 정통 트로트를 추구한다. 그게 내 경쟁력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별 아래 산다'는 하나, 둘 사라져가는 하늘과 가장 가까운 동네의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삶의 애환과 사랑,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 있어 많은 이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송가인의 대학 후배로도 유명세를 치른 김소유는 "'미스트롯' 오디션 나가기 전 날 새벽까지 송가인 언니와 모바일 메신저로 대화를 나눴다. 우리는 정통 트로트를 하기 때문에 많은 분들과 외모적으로나 음악적으로 다를 수 있겠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도 언니(송가인)가 많은 응원을 해줬다. 오늘도 기사를 봤는지 '응원해. 말을 해줬으면 왔을텐데'라는 메시지를 보내왔더라. 고마웠다"고 고백했다.

'미스트롯' 이후 가요계에서는 트로트 부흥의 바람이 불고 있다. 김소유는 제 2의 '미스트롯'을 꿈꾸는 이들에게 "경연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긴장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본다. 마음을 내려놓고 임하는 게 편해지는 길일 것"이라면서 "무대를 즐기면서 경연에 임하다 보면 생각지도 못 하게 좋은 결과가 나올 수도 있을 거라 본다"고 말했다.

"'미스트롯' 경연 때 감성 트로트를 하고 싶었다"고 고백한 김소유는 "한소리를 하다 트로트로 전향을 했을 때 '판소리 같다'는 얘기를 들었고, 그게 스트레스였다. 그런데 경연이 끝나고 보니 국악 판소리를 전공한 덕에 기본 발성이나 호흡에 있어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생각한다. 송가인 언니가 대단한 화제성을 보이는 걸 보면 정통 트로트도 좋아해 주는 분들이 많이 있다고 본다"며 앞으로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