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오연서 암시 폭로글 삭제..전시+책홍보에 집중
구혜선, 안재현+오연서 암시 폭로글 삭제..전시+책홍보에 집중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9.2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구혜선이 2주만에 근황을 알렸다.

안재현과 이혼을 앞두고 있는 구혜선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니가 없는 세상. 나에겐 적막’ 싱가포르 아트페어에 출품합니다. Affodable Art Fair singapore 22 – 24 November 2019'”라며 자신의 전시물을 홍보했다.

이에 앞서 1시간 전에는 링거를 맞고 있는 사진과 함께 “여름에 입원하여 아직 퇴원을 못했어요. 책이 도착하여 읽어봅니다. 건강하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책은 구혜선이 직접 쓴 ‘나는 너의 반려동물’이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관련된 폭로글, 함께 드라마에 출연한 여배우를 향한 폭로글은 모두 삭제했다.

구혜선은 그 동안 SNS에 안재현이 변심했으며 외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에 휩싸였기 때문에 자신의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학다고 말했다. 구혜선의 이 같은 발언은 현재 안재현과 ‘하자있는 인간들’에 촬영 중인 오연서에게 불똥이 튀었다. 이에 오연서 측은 법적 대응을 알렸고 안재현 측 역시 “구혜선의 발언이 상당히 왜곡되고 과장됐다”며 “제3자에게까지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이혼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구혜선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책과 전시물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구혜선이 쓴 ‘나는 너의 반려동물'은 지난 16일부터 판매되고 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