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GT 국내 공개, ‘룰 브레이커’ 그랜드 투어러 입증
맥라렌 GT 국내 공개, ‘룰 브레이커’ 그랜드 투어러 입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2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라렌 고유의 경량화 기술, 역동적 운동 성능, 정확한 핸들링까지 갖춘 모던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맥라렌 GT이 공식 출시행사를 가졌다. (이태흥 맥라렌 서울 대표(좌), 샬롯 딕슨(Charlotte Dickson) 북아시아 마켓매니저(우)) / 제공=맥라렌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은 27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맥라렌 GT’ 공식 출시 행사를 가졌다. 

이태흥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서울 대표이사는 “맥라렌 GT는 그랜드 투어러 시장의 획일화된 인식을 바꾸는 콘셉트와 고급스러운 소재 인테리어로 라이프 스타일까지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고 말했다. 

맥라렌 GT는 그랜드 투어러에 최적화된 설계로 업그레이드 된 카본 파이버 모노셀II-T이 중심에 자리잡고 있다. 맥라렌 GT의 건조 중량은 단 1,466kg이다. 620마력의 4.0ℓ V8 트윈 터보엔진을 탑재된 맥라렌 GT의 무게 대비 출력비는 톤당 405마력이다. 최고 속도 326㎞/h의 맥라렌 GT는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3.2초, 200㎞/h까지는 9.0초면 도달한다. 

부드럽지만 정교한 드라이빙 성능을 구현하기 위한 최적화 프로세스도 병행했다. 맥라렌 GT는 유럽 기준으로 5,500rpm에서 6,500rpm 사이 영역대에서 최대 토크인 630Nm을 보여준다. 완만하게 상승하는 토크 커브를 구현하고 있어 전 영역대에 걸쳐 꾸준하고 안정적인 성능을 발휘한다.

맥라렌 GT 역동적인 운동 성능 또한 강점이다. 서스펜션, 스티어링 및 브레이크는 모두 그랜드 투어러 특성에 맞춰 최적화 과정을 거쳤다. 최첨단 ‘프로액티브 댐핑 컨트롤 서스펜션 시스템(Proactive Damping Control System)’을 탑재해 각각의 서스펜션은 주행 상황에 따라 독립적 혹은 상호 유기적으로 작동한다. 

 

맥라렌 GT이 공식 출시행사를 가졌다/ 제공=맥라렌

특히 최적화된 차체 제어를 위한 알고리즘인 옵티멀 컨트롤 씨어리(Optimal Control Theory)는 앞에 펼쳐진 도로의 정보를 미리 파악, 즉각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 도로의 요철 등 드라이빙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빠르게 줄일 수 있어, 결과적으로 그랜드 투어러의 안락한 드라이빙과 맥라렌 고유의 강력한 파워, 정밀한 핸들링을 통한 스릴 넘치는 드라이빙까지 경험할 수 있다.

경량 및 뛰어난 강성의 맥라렌의 카본 파이버는 성능은 물론 공간의 활용도까지 극대화했다. 총 570ℓ에 달하는 여유로운 러기지 스페이스를 자랑하는 맥라렌 GT에는 전면 트렁크와 후면의 러기지 베이가 있다. 카본 파이버 모노셀 II-T의 독창적인 설계는 엔진룸과 테일게이트 사이에 420ℓ에 달하는 러기지 베이가 적용될 수 있는 이유이다. 또한 높은 강성의 카본 파이버 구조 덕분에 C-필러를 글래스로 적용, 맥라렌의 시그니처인 180도 시야를 제공하는 글래스 랩-어라운드 구조 역시 GT에도 완벽하게 구현됐다.

맥라렌 GT의 국내 시작가는 2억 9700만 원부터이며, 올해 말부터 국내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