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3차전] 류중일 감독의 굳건한 믿음 "고우석 중요한 상황서 또 쓴다"
[준PO 3차전] 류중일 감독의 굳건한 믿음 "고우석 중요한 상황서 또 쓴다"
  • 잠실=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0.09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중일(왼쪽) LG 감독. /OSEN
류중일(왼쪽) LG 감독.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특유의 '믿음의 야구'로 돌파구를 모색한다.

LG 트윈스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ㆍ5전 3선승제) 3차전을 치른다. 적지에서 2경기 연속 끝내기 패를 당한 LG는 1패만 더하면 가을야구를 접어야한다. 벼랑 끝에 몰린 LG는 홈에서 '배수의 진'을 치고 반격을 노린다. 

류중일 감독은 1차전에서 끝내기 홈런, 2차전에서 9회 동점을 허용한 마무리 고우석에 대해 "중요한 상황이 오면 고우석을 내보낼 것이다"라고 여전한 믿음을 나타냈다.

벼랑 끝에 몰린 LG 트윈스는 2차전과 같은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이천웅(중견수)∼김민성(3루수)∼이형종(좌익수)∼김현수(1루수)∼채은성(우익수)∼박용택(지명 타자)∼유강남(포수)∼정주현(2루수)∼구본혁(유격수) 순이다.

다음은 류중일 감독과 일문일답.

- 3차전 선발 라인업은.

"라인업은 2차전과 같다."

- 2차전 박용택이 홈에서 아웃됐을 때 비디오판독을 신청하지 않은 이유는.

"당시 상황은 선수가 가장 잘 안다. 박용택이 별다른 제스처를 보내지 않았다. 나중에 박용택이 애매한 상황이어서 그랬다고 하더라."

- 미출전 선수는.

"오늘 미출전 선수는 차우찬과 타일러 윌슨이다. 외인 3명을 쓸 수 없기 때문에 페게로를 벤치에 대기시키고 윌슨은 나서지 않는다. 차우찬은 2차전서 100개 이상 던졌는데 하루 쉬고 등판하는 것은 무리하고 생각했다."

- 불펜 문제가 두 경기 연속 이어졌다.

"3차전도 김대현, 진해수, 송은범, 정우영으로 간다. 마무리투수인 고우석에 대해서 얘기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지난 경기 때 고우석은 10년 이상 LG의 뒷문을 책임져야 할 선수라고 말했다. 2차전 9회말 2사 만루 박병호 타석에서 교체한 이유는 선수를 '두 번' 죽이지 않기 위해서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뒤는 다른 생각이 들더라. 고우석이 한국 야구를 이끌어갈 클로저가 되기 위해서는 박병호라는 큰 산과 맞붙게 하는게 맞았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3차전도 이기고 있는 상황이나 중요한 상황이오면 김대현, 고우석을 내보낼 것이다."

- 4차전 선발은.

"임찬규다. 차우찬과 윌슨이 뒤에 대기할 수도 있다. 경기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

-주전 유격수 오지환 기용 여부는. 

"신인인 구본혁이 잘 해주고 있다. 오지환은 경기 중후반 상황이 되면 기용할 수 있다."

- 1, 2차전을 복기했을 때 가장 아쉬운 점은.

"선발투수들은 제몫을 해주고 있다. 이기고 있는 상황에선 불펜이 점수를 안주고 막아줘야 하는데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또 1점을 도망할 수 있을 때 해내지 못한 점이 아쉽다. 2차전에서 6회에 도망가지 못한 게 아쉽다."

- 총력전이 필요한 것 같은데.

"마지막이나 다름없다. 선제점이 중요하다.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가 5이닝 이상 잘 막아주길 바란다. 그 이후론 대현, 은범, 우영, 해수 등 필승조를 가동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