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3차전] '패장' 장정석 감독 "채은성ㆍ페게로에게 맞은 홈런이 아쉽다"
[준PO 3차전] '패장' 장정석 감독 "채은성ㆍ페게로에게 맞은 홈런이 아쉽다"
  • 잠실=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0.0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정석 키움 감독. /OSEN
장정석 키움 감독.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피홈런 2개를 패인으로 꼽았다. 

키움은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ㆍ5전 3선승제) LG 트윈스와 3차전에서 2-4로 졌다.

이로써 키움은 2연승 뒤 1패를 당하며 3연승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데 실패했다. 그러나 여전히 남은 2경기에서 1승만 따내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다. 키움은 10일 같은 장소에서 LG와 4차전을 치른다. 최원태가 선발로 출격한다.

다음은 장정석 감독과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이번 시리즈는 홈런이 분위기 전환 구실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채은성의 동점 홈런, 페게로의 솔로 홈런을 막지 못한 것이 아쉽다.”

 
-선발 이승호는 어떻게 평가하는지.
 
“충분히 좋은 공을 던져줬다. 작년 경험이 도움이 된 것 같다. 큰 부담 없이 과감하게 자신의 공을 던졌다.”
 
-9회 이지영의 희생 번트 말고 강공을 고민하지는 않았는지.
 
“공격적으로 했다면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고우석의 제구가 흔들리고 있어서 안정적으로 가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 오주원을 일찍 투입한 이유는?

“총력전이었다. 결과는 좋지않았지만, 승부처라고 생각하고 투입을 했다.”

- 8회 페게로 타석 때 좌완 투입할 생각은 있었나?

“김상수라는 좋은 카드가 있어서 고민하지 않았다.” 

-4차전서 선발 초반 최원태가 흔들린다면 브리검의 조기 투입 가능성은 있는지.

“고민 중이다. 브리검 컨디션도 체크를 해봐야 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