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김수민 의원, "골프접대 받고 허위 보고까지, 공기업 직원 무더기 징계"
[국감2019] 김수민 의원, "골프접대 받고 허위 보고까지, 공기업 직원 무더기 징계"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0 16:43
  • 수정 2019-10-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KL 관리감독 기관인 문체부, 종합감사 통해 산하기관 복무점검해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10일 국감에서 그랜드코리아레저 직원들의 근무 기강 해이를 질타했다. /사진= 김수민 의원실 제공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10일 국감에서 그랜드코리아레저 직원들의 근무 기강 해이를 질타했다. /사진= 김수민 의원실 제공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 임직원들이 기업체로부터 골프 등 부적절한 접대를 받고서 이를 무마하려고 허위보고를 시도했다가 면직 및 정직 등 무더기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10일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그랜드코리아레저(GKL)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이 회사 1급 K씨 등 임직원 10명(부서장 3명, 팀원 7명)은 H카드와 1박 2일 골프 2회, 당일 골프 3회, 골프회원권 할인 골프 1회 등 총 6회 골프를 쳐서 총 1351만7962원의 향응을 수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GKL 임직원들은 H카드사로부터 1300만 원 상당의 접대를 받았는데, GKL은 국내 카지노 사업장 3곳을 운영하면서 연간 5000억 원 가량의 매출을 올리는 공기업이다.

김 의원은 "골프 접대 등 향응 수수 후 이들 GKL 직원들은 관련 불이익을 우려해 H 카드 담당자에게 문서 수정을 요구한 뒤 경영본부장에게는 허위 보고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또 제주도에서 열린 컨퍼런스 행사 2건을 골프회동과 연계해 부적절한 국내 출장을 다녀오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결국 이들은 향응 수수와 허위 보고 등의 비위행위로 중징계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제출 받은 내용에 따르면, H 카드는 판촉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2014년부터 충 5회에 결처 GKL 유관 부서 실, 팀에 접촉해 골프회동 참여를 요청했다.

이에 비위 직원들은 골프회동을 제안 받을 때마다 팀장급 간부 2명은 경영진에 보고를 하지 않은 채 남자 직원들끼리만 회의실 등에서 골프회동 참여 의사를 물었고, 남자 직원들은 비용을 H 카드가 부담한다는 사실을 알고 골프 접대에 응해 인원을 확정해 H 카드 측에 통보했다.

김 의원은 "비위 직원들은 이와 관련 내부 감사를 받게 되자, 팀장급 간부 한 명이 H 카드 담당자에게 공문 수정을 요청했다"며 "직원들이 골프 회동에 참여한 사실을 삭제한 상태로 공문을 받아 경영본부장에게 허위로 보고 했고, 나중에 들통이 났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 중 간부인 1급 K씨와 2급 M씨는 지난해 1월 31일 면직처분됐고, 3급 L 씨와 5급 K, P씨 등은 모두 정직처분을 받았으며 그 밖의 직원들 4명은 각각 감봉과 근신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비록 카지노 사업을 하고 있으나 GKL는 엄연히 관련 법 규정을 적용 받는 공기업"이라며 "10여명이나 되는 직원들이 관련 규정을 위반해 이해관계가 있는 대기업으로부터 골프 접대를 받고, 또 이들 중 간부는 사실이 들통날까봐 허위보고를 하는 등 행태를 보면 조직 기강이 얼마나 해이한 상태인지를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관리감독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GKL에 대한 종합감사를 통해 엄정하게 복무점검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