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리랑카에 8-0 압승... 김신욱 4골 폭발하며 존재감 입증
한국, 스리랑카에 8-0 압승... 김신욱 4골 폭발하며 존재감 입증
  • 화성=박종민 기자
  • 승인 2019.10.10 21:58
  • 수정 2019-10-10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김신욱이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 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에서 4골을 집어 넣으며 8-0 승리를 이끌었다. /KFA 제공
한국 축구 대표팀의 김신욱이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 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에서 4골을 집어 넣으며 8-0 승리를 이끌었다. /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키 196cm 장신 공격수 김신욱(31ㆍ상하이 선화)이 무려 4골을 터뜨리며 벤투호에 대승을 선사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김신욱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 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에서 4골을 집어 넣으며 8-0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2연승으로 H조 1위로 올라섰다.

김신욱은 원톱 스트라이커로서 스리랑카전 공격 선봉에 섰다. 그를 보좌하는 좌우 날개에는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배치됐다. 4-3-3 전술을 꺼내든 FIFA 랭킹 37위의 한국은 202위의 약체 스리랑카를 경기 초반부터 요리했다.

한국 대표팀 공격의 전방 꼭짓점을 담당한 이들 3명은 팀 공격의 87.5%인 7골을 합작했다.

특히 김신욱은 2번째 골(전반 17분)과 4번째 골(전반 30분), 6~7번째(후반 9분, 후반 19분) 골을 책임졌다. 지난달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2-0 승)에서 후반 교체로 나선 김신욱은 벤투호 합류 이후 처음 선발 출전 기회를 얻었다. 그는 무력시위라도 하듯 절정의 골 감각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발끝 공격에 의한 골부터 강점인 제공권 장악력을 활용한 헤더 골까지 만점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과 황희찬, 이강인(발렌시아)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이날 선제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그는 전반 10분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골대 왼쪽 아래를 향해 오른발 슈팅을 때려 상대 골망을 가르며 벤투호 득점의 신호탄을 알렸다. 황희찬은 전반 20분 이강인의 크로스를 골로 연결하며 대표팀의 기세에 힘을 보탰다. 서형욱 MBC 축구 해설위원은 “이강인은 다른 능력도 좋지만 눈도 빠르다. 동료들의 움직임을 빨리 캐치해서 바로 공을 건네주는 모습이 인상적이다”라고 칭찬했다. 권창훈도 후반 31분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며 물오른 감각을 뽐냈다.

한국은 전반과 후반 모두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한국은 전반까지 볼 점유율(81-19)과 슈팅 수(15-0), 유효슈팅 수(8-0), 코너킥 수(5-0)에서 상대를 크게 눌렀다. 전반까지 5골을 퍼부은 한국은 후반에도 3골을 더 보태며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경기장에 입장한 2만3225명의 관중은 태극전사들의 월등한 경기력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은 "두 팀의 전력 차이가 워낙 컸다. 한국은 이번 경기를 통해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총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