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구혜선 ‘W호텔 가운’ 외도 의혹 반박…“2012년 당시 싱가포르 사진, 구혜선 만나기 2년 전”
안재현, 구혜선 ‘W호텔 가운’ 외도 의혹 반박…“2012년 당시 싱가포르 사진, 구혜선 만나기 2년 전”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0.11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 안재현 ‘W호텔 가운’ 외도 의혹 제기
안재현 “2012년 당시 사진, 구혜선 만나기 2년 전”
안재현 측이 구혜선이 제기한 'W호텔 가운' 외도 의혹을 반박했다./ 구혜선 인스타그램
안재현 측이 구혜선이 제기한 'W호텔 가운' 외도 의혹을 반박했다./ 구혜선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안재현이 구혜선의 외도 의혹에 반박했다.

11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구혜선이 올린 사진 속 ‘W호텔 가운’은 싱가포르 W호텔에서 사용하던 것. 보도에 따르면 국내 유명 호텔 ‘W호텔’ 측은 “흰색 가운을 사용한 적이 없다”며 다크 레드 가운을 썼다고 주장했다.

안재현 측 방정현 변호사는 "안재현 출입국 기록을 살펴본 결과 2012년 12월 30일 싱가폴 출국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만일 이게 사실이라면 안재현의 가운 사진은 2012년 12월 30일 이후 싱가폴 W호텔에서 찍은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구혜선을 만나기 2년 전이다.

한편 구혜선은 11일 오후 'W호텔' 가운 사진을 올려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면서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