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씨네] ‘판소리 복서’, 주저하는 청춘들에 날리는 펀치
[이런씨네] ‘판소리 복서’, 주저하는 청춘들에 날리는 펀치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0.12 00:10
  • 수정 2019-10-11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판소리 복서’(9일 개봉)는 구수한 판소리에 복싱을 매치한 영화다. 충무로에서 보기 드문 소재로 신박한 재미를 선사한다.

‘판소리 복서’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복서 병구(엄태구)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도전을 시작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복싱을 다시 시작하고 싶은 병구는 매일같이 박관장(김희원)을 찾아간다. 병구는 과거 잘 나가는 복서였지만 한 번의 실수로 인해 나락으로 떨어진 인물이다. 박관장은 경기에 나가게 해줄 테니 허드렛일을 하라며 온갖 잡일을 다 시킨다. 그러던 병구가 만난 사람은 다름 아닌 민지. 민지는 병구의 순수함에 반하고 그렇게 병구는 다시 용기를 얻기 시작한다.

말투도 어눌하고 행동도 어수룩한 병구가 앓고 있는 병은 다름 아닌 ‘펀치드렁크’. 치매와 같은 증상인 병으로 서서히 기억을 잃어간다. 자신이 잊고 지낸 지연(이설)의 환영을 자주 보게 된다. 과거의 병구에게 복싱의 꿈을 심어준 지연 대신 든든한 지원군 민지가 그 자리를 대신한다.

‘판소리 복서’는 초반 신박한 코믹 설정과 배우들의 애드리브로 웃음을 선사한다.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벗어던지고 어눌한 캐릭터로 분한 엄태구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다. 어느 복싱영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몸동작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생소한 모습에 처음에는 웃음을 절로 짓게 되지만 계속해서 이어지는 혼이 실린 듯한 춤사위가 진지하게 다가온다. 이혜리 역시 자신의 장기인 밝고 긍정적인 캐릭터를 어색함 없이 잘 소화한다.

영화는 청춘의 도전을 응원한다. 미래가 창창하지 않더라도 좋아하는 것을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가 담겼다. 동시에 잊혀 가는 것들에 대한 향수도 느낄 수 있다. 오래된 필름 카메라, 인기 없는 종목이 돼버린 복싱, 재개발을 앞둔 체육관 등 현대 문명의 개발로 사라져 가는 것들에 대한 애정이 실렸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실제 ‘판소리’가 귀를 사로잡는다. 판소리 ‘수궁가’를 메가폰을 잡은 정혁기 감독이 직접 개사했다. 병구의 상황을 내레이션처럼 판소리로 전하는데 ‘번개 같은 주먹 병구주먹’ ‘천둥 같은 장단 민지장단’ 등 독특한 구절이 영화의 매력을 더한다.

다만 신박한 소재와 달리 후반부에 이르러서는 영화의 힘이 떨어진다. 고루한 상황과 전개 탓이다. 복서라고 하지만 시원한 펀치 한 번 제대로 날리지 못하는 병구의 캐릭터가 답답함을 가중시킨다. 단편 ‘뎀프시롤’을 장편화한 영화이기 때문일까. 장편영화 한 편으로는 완성도가 미흡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러닝타임 114분. 12세 이상 관람가.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