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김수민 의원 “장애인, 생활체육 못하는 현실” 호소
[국감2019]김수민 의원 “장애인, 생활체육 못하는 현실” 호소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4 17:14
  • 수정 2019-10-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참여 가능한 체육 프로그램 확대 등 시급”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은 14일 국감에서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은 14일 국감에서 "장애인들이 체육활동을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것"이라며 실질적인 장애인 생활체육 진흥책을 요구했다. /사진=김수민 의원실 제공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바른미래당 김수민 최고위원은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에 장애인 생활체육 진흥 및 지원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전국 260만 명이 넘는 활동 가능 장애인들 가운데 생활체육 참여인구 비율은 23.8%에 불과하다”며 “이는 장애인들이 참여를 안해서가 아니라 현실적인 장벽으로 인해 참여를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전문 체육에 342억 원(32%)을 투자하는 반면 생활체육 분야에는 238억(22%)를 투자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장애인들은 불평등한 체육 지원 구조 때문에 이중고를 겪고 있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실제 전국 광역지자체 장애인체육회의 전문체육과 생활체육 지원 비율 역시 약 7대 3 정도로 생활체육보다는 전문체육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전체 장애인 가운데 등록된 장애인 전문 선수는 1만 3550명으로 0.5%에 불과하다"며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장애인 생활체육의 확장성을 말하지만 실제 지원은 정반대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의원은 대한장애인체육회에 국내 장애인 체육정책의 불평등 구조 개선, 참여 가능한 프로그램 및 이동 수단과 시설 확대 등 실질적 장애인생활체육 참여 확대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