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연수익률 광주 8.18%…전국 1위
오피스텔 연수익률 광주 8.18%…전국 1위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0.15 13:15
  • 수정 2019-10-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전국 오피스텔 평균 연수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이 광주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9월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높은 지역은 2억2702만원을 기록한 서울시였고 ▲경기도(1억6819만9000원) ▲부산광역시(1억3089만5000원) 등이 뒤를 이었다.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낮은 지역은 6376만4000원을 기록한 광주시였으며 ▲대구시(8895만4000원) ▲울산시(1억110만2000원) ▲세종시(1억145만3000원) 순이었다.

월평균 임대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76만9000원인 서울이었으며 ▲경기도(64만6000원) ▲부산시(48만원) ▲대전시(47만6000원) 등의 지역이 서울 뒤를 이었다. 임대료가 가장 낮은 지역은 33만1000원을 기록한 광주시였고 ▲세종시(35만8000원) ▲울산시(42만3000원) ▲대구시(43만6000원) 순이었다.

투자금액 대비 투자를 통해 발생하는 연수익률(2019년 9월 기준)이 가장 높은 지역은 8.18% 수익률을 기록한 광주시였다. 반면 가장 높은 월 임대료를 기록한 서울의 오피스텔 수익률은 4.86%로 전국에서 세종시 다음으로 낮은 연수익률을 기록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월 임대료가 높은 오피스텔일지라도 매매가격이 높다면 수익률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높은 매매가격의 오피스텔에 공실이 발생한다면 그 손실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피스텔은 지방 도시 상품이라도 관리 업체를 고용하거나 교통 환경이 좋아져 관리가 어렵지 않기 때문에 본인의 투자금액과 목적에 맞춰 다양한 지역으로 시야를 넓힌다면 원하는 수익률을 충분히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