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서비스 2.0 공개… “AI로 홈트하고 AR로 쇼핑한다”
LG유플러스, 5G 서비스 2.0 공개… “AI로 홈트하고 AR로 쇼핑한다”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0.15 14:58
  • 수정 2019-10-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50 여성 고객 공략, 건강과 소비에 집중
스마트홈트 서비스에서 AI 코치가 모델의 트레이닝 자세를 실시간으로 교정해주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스마트홈트 서비스에서 AI 코치가 모델의 트레이닝 자세를 실시간으로 교정해주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LG유플러스는 15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5G 서비스 전략을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헬스와 쇼핑 분야에 5G를 접목한 ‘생활밀착형 5G 서비스’인 ‘스마트홈트’와 ‘U+ AR쇼핑’을 발표했다.

지난 4월 5G 개막과 함께 선보인 5대 서비스 (U+ VR, U+ AR, U+ 프로야구, U+ 골프, U+아이돌Live)가 5G 서비스 1.0이었다면, 지난 8월 발표한 클라우드게임 GeForce Now, eSports 서비스인 U+ 게임Live, 그리고 이번에 소개된 스마트홈트와 AR 쇼핑은 새로운 고객층 공략을 위해 기획된 5G 서비스 2.0이다.

5G 서비스 1.0이 ▲스포츠(U+프로야구, U+골프)와 ▲엔터테인먼트(U+아이돌live, U+AR, U+VR) 영역에서 3040 남성 고객들의 지지를 받았다면 ▲게임(클라우드게임, 게임live) 영역에서는 2030 젊은 세대를, ▲생활(스마트홈트, AR쇼핑) 영역에서는 3050 여성 고객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서울·수도권의 거주 15세~59세를 대상으로 한 자체 조사에서 헬스와 쇼핑이 각각 71%와 64%로 5G 서비스로 진화했을 때 고객들의 이용 의향이 가장 높게 나타난 영역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헬스의 경우 40대 남성을 제외한 전체에서 이용 의향이 높았고, 쇼핑의 경우 전 연령대의 여성과 20대, 50대 남성에게 높게 나타났다.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 그룹장은 “건강과 소비는 모든 고객의 관심사로서, U+5G를 더해 일상을 바꿉니다라는 슬로건에 걸맞는 서비스를 출시한 것”이라며 “이번 서비스는 일상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5G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마케팅의 의견이 서비스 기획에 반영된 결과”라고 배경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LG유플러스는 5G 서비스 3.0에 대한 계획도 잠시 언급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새로운 형태의 VR과 AR 서비스를 선보이고, 전 연령대와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5G가 필요해지는 진정한 5G 시대를 개척하겠다는 목표다.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추진그룹장은 “5G 가입자가 300만을 넘어선 지금, 좀 더 다양한 고객에 맞춤형 서비스가 필요하다”며 “우리 생활에 매우 중요한 영역에 5G를 접목할 것이며, 세계적으로도 기술력을 인정받은 LG유플러스의 VR, AR의 진화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홈트’와 ‘AR쇼핑’ 서비스는 이날부터 앱스토에서 다운로드 받아 이용이 가능하다. 신규로 출시되는 5G 스마트폰에는 선탑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