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학교서 ‘커터칼 상해 사건’ 발생…여학생이 남학생을 이유없이 찔렀다?
선문대학교서 ‘커터칼 상해 사건’ 발생…여학생이 남학생을 이유없이 찔렀다?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0.15 17:52
  • 수정 2019-10-1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문대학교서 ‘커터칼 상해 사건’ 발생
여학생이 남학생 커터칼로 찔러
선문대학교 총학, 진상 파악 촉구
선문대학교서 ‘커터칼 상해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불거졌다./ 선문대 총학생회 SNS 캡처
선문대학교서 ‘커터칼 상해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불거졌다./ 선문대 총학생회 SNS 캡처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선문대학교에서 ‘한 여학생이 남학생을 이유없이 커터칼로 찔렀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선문대학교 총학생회는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지난 2일 교내 인문관에서 있었던 상해 사건에 대해 구체적 사실관계를 안내한다"라고 15일 밝혔다.

총학생회는 "수업 중간 휴식시간에 가해 학생이 커터칼로 피해 학생 안쪽 허벅지에 상해를 가했다"면서 "피해 학생은 병원 치료 후 귀가했고 가해 학생은 등교제한 및 휴학 조치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피해 학생에 대해서는 "현재는 정상적 학교생활을 하고 있다"며 "해당 사건으로 불안해하는 학생들을 위해 학교가 정확한 판단과 조치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이 학교 남학생과 여학생간 다툼이 일어났고, 가해 학생이 다툼이 격화된 상황에서 피해자를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는 글이 게시돼 파문이 일었다. 이후 경찰이 출동해 사건이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