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박용진 의원 "제2의 한유총 발호 움직임 막아야 한다"
[국감2019] 박용진 의원 "제2의 한유총 발호 움직임 막아야 한다"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9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 "향후 시도 교육감 협의회서 이 점 공유"
18일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수도권 3개 교육청에 대한 감사가 열렸다. /사진=이채훈 기자
18일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수도권 3개 교육청에 대한 감사가 열렸다. /사진=이채훈 기자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18일 오후 교육위원회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제2의 한유총'이 발호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수도권 3개 교육감들이 이를 파악하고 있지는 않은지 질의했다.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은 "유치원 사태 이후 한유총의 설립 인가를 취소하였는데 다른 기반을 만들려는 게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향후 시도 교육감 협의회에서 이 같은 점을 공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경기도는 한유총과 단절하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며 "(한유총 인가 취소 이후) 도교육청은 유치원 정책에 대해 경기도유아교육연합회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추가 질의를 통해 "인천광역시는 한유총의 조직적인 저항이 심했던 지역 중에 하나인데 혹시 인천교육청의 감사 봐주기가 있었던 것은 아니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은 "그런 일은 절대 없다"며 "관내 유치원의 종합감사 거부가 없었고, 에듀파인 도입 정착을 통한 사립 유치원 회계 투명성 강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