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왜란 2019] 10월 수입차 판매 올 들어 최다… 혼다 판매량↑
[경제왜란 2019] 10월 수입차 판매 올 들어 최다… 혼다 판매량↑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0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ll-Around & Up-Scaled SUV 혼다 파일럿 / 제공=혼다코리아
All-Around & Up-Scaled SUV 혼다 파일럿 / 제공=혼다코리아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수입자동차 등록대수가 크게 상승했다. 특히 일본불매 운동으로 어려움을 겪던 일본차 움직임이 눈에 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이 1천977대로 작년 동월에 비해 58.4% 줄었다고 5일 밝혔다.

일본차 판매는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2674대)에는 -17.2%였는데 8월(1398대)에 -56.9%로 감소 폭이 확대됐고 9월(1103대)에도 -59.8%를 기록했다. 올해들어 누적으로는 3만634대로 작년 동기대비 13.1% 줄었다.

일본차는 올해 상반기까지는 작년 동기보다 10.8% 증가하며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브랜드별로는 렉서스가 456대로 1년 전에 비해 77.0% 급감했다. 9월까지만 해도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를 유지하다가 지난달에는 기세가 꺾였다.

도요타(408대)와 닛산(139대)도 각각 69.6%와 65.7% 감소했고 혼다(806대)는 8.4% 줄었다. 혼다는 파일럿이 665대 판매순위 4위를 기록했다. 인피니티(168대)는 12.0% 늘었다.

엔진이 꺼져가는 일본차를 뒤로하고 메르세데스-벤츠는 8025대를 판매하며 한국시장에서 수입차 역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벤츠 판매는 작년 동기보다 26.0% 뛰며 점유율 36%가 넘었다. 누적으로는 6만2933대로 10.2% 증가했다.

인증 문제로 판매를 못했던 아우디는 신차 출시와 함께 2210대를 판매하면서 빠른 속도로 판매순위를 올라가고 있다. 지난달에 출시한 Q7 45 TFSI quattro는 1384대를 판매하며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지프(1361대)와 볼보(940대)가 97.2%와 36.8% 증가하며 뒤를 이었다.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은 2만2101대로 작년 동월보다 6.2% 증가했다. 작년 11월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올해들어 누적으로는 18만9194대로 작년 동기(21만7868대)보다 13.2% 감소했다.

10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 8025대 ▲비엠더블유(BMW) 4122대, ▲아우디(Audi) 2210대 ▲지프(Jeep) 1361대 ▲볼보(Volvo) 940대▲미니(MINI) 852대 ▲혼다(Honda) 806대 ▲폭스바겐(Volkswagen) 602대 ▲렉서스(Lexus) 456대 ▲포드(Ford/Lincoln) 430대 ▲랜드로버(Land Rover) 427대 ▲토요타(Toyota) 408대  등 순이다. 

국가별로는 ▲유럽 18242대(82.5%) ▲일본 1977대(8.9%) ▲미국 1882대(8.5%) 순이다. 

10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아우디 Q7 45 TFSI quattro(1394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773대) ▲메르세데스-벤츠 E 220 d(729대)순이었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부회장은 “10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와 적극적인 프로모션에 힘입어 전월보다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