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중국서 출시 5분만에 매진… 시장 확대 나서나
‘갤럭시 폴드’ 중국서 출시 5분만에 매진… 시장 확대 나서나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1.0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메이트X’보다 1주일 앞서 출시해
8일 오전 중국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에 있는 삼성전자의 중국 최대 플래그십 매장에서 한 고객이 갤럭시 폴드를 사고 난 뒤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 오전 중국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에 있는 삼성전자의 중국 최대 플래그십 매장에서 한 고객이 갤럭시 폴드를 사고 난 뒤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중국에 출시한지 5분 만에 매진되는 성과를 기록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중국 온라인 스토어에서 오전 10시(현지시간) 정각부터 갤럭시 폴드를 선착순 판매에서 불과 5분 만인 오전 10시 5분 완판됐다.

삼성전자가 이날 온라인 스토어와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시에 출시한 갤럭시 폴드 공급 물량은 총 2만대가량으로 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 삼성전자 모바일 매장인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 플래그십 매장에서도 고객들이 갤럭시 폴드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는 등 이색적인 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0.7%에 불과했던 만큼 이번 매진 사태로 다시 시장 확대에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개시에 들어가는 중국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시장 재기를 기대했던 만큼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업계는 평가했다.

실제로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이처럼 순식간에 완판되거나 오프라인 매장에서 고객들이 긴 줄을 서는 것은 수년 동안 볼 수 없었기 때문이다.

중국은 한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에 이어 세계에서 24번째로 갤럭시 폴드가 출시되는 국가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초기 흥행 성공에 이어 화웨이 역시 곧 중국 시장에서 폴더블폰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앞선 기술력을 상징하는 접는 스마트폰이라는 새 시장을 놓고 양사가 치열하게 맞붙을 예정이다.

중국에서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는 4G 전용 모델로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이다. 이는 한국보다 다소 높은 가격이지만 화웨이가 내주 출시할 폴더블폰 메이트X보다는 1000위안 저렴하다.

한편 화웨이는 삼성전자보다 1주일 늦은 오는 15일 메이트X를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