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 12] 호주, 캐나다 3-1 제압... 한국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
[프리미어 12] 호주, 캐나다 3-1 제압... 한국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
  • 고척=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08 16:52
  • 수정 2019-11-0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대표팀. /OSEN
호주 대표팀.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김경문호가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호주와 캐나다가 나란히 1승 2패가 되면서 쿠바전 결과와 상관없이 슈퍼라운드 진출권을 챙겼다.

호주는 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캐나다와 최종 3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7회까지 캐나다와 1-1로 팽팽히 맞서던 호주는 8회말 승기를 잡았다. 2사 1, 2루에서 로건 웨이드가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터뜨려 3-1로 앞섰다. 9회 초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최종전서 캐나다를 잡은 호주는 이번 대회 2패 뒤 첫 승을 기록했다. 캐나다 역시 1승2패가 됐다. 한국이 쿠바에 승리한다면 쿠바 포함 세 팀이 나란히 1승2패가 돼 팀 퀄리티 밸런스(TQB)를 따져야한다. TQB는 'Team Quality Balance'의 약자다. (득점/공격이닝) - (실점/수비이닝)으로 계산한다.  

반면 한국이 쿠바에 패한다면 쿠바가 2승 1패가 돼 호주와 캐나다는 탈락한다.

이미 2승을 거둔 한국은 오후에 열릴 쿠바와 조 예선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2위를 확보해 슈퍼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