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빈 30점ㆍ김인혁 서브 폭발' 한국전력, 현대캐피탈 또 제압
'가빈 30점ㆍ김인혁 서브 폭발' 한국전력, 현대캐피탈 또 제압
  • 이정인 기자
  • 승인 2019.11.09 00:57
  • 수정 2019-11-09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KOVO 제공
한국전력. /KOVO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한국전력이 '디펜딩 챔피언' 현대캐피탈을 또 잡았다. 

한국전력 빅스톰은 8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 홈경기서 세트 스코어 3-1(25-21, 26-28, 26-24, 25-20)로 이겼다.

1라운드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시즌 첫 승을 올렸던 한국전력은 또다시 승리를 거두며 시즌 2승 5패(승점 7)를 기록했다. 현대캐피탈은 3승 4패(승점 8)가 됐다.

가빈 슈미트가 양 팀 최다인 30점(공격 성공률 53.84%)으로 맹활약했다. 김인혁도 서브 에이스 10개를  기록하는 등 20점으로 뒤를 받혔다. 김인혁은 황두연(서브 8개, 2018년 3월 14일)을 제치고 국내선수 최다 서브 성공 신기록을 수립했다. 한경기 최다 서브 성공은 그로저의 15개(2016년 1월 17일)다.

현대캐피탈은 전광인이 23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주전 라이트 문성민이 1세트 막판 공격 성공 후 착지 과정에서 발목을 접지르는 불운까지 겹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