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석 코스콤 사장 "웰스테크플랫폼 준비...핀테크로드 아세안까지 확장"
정지석 코스콤 사장 "웰스테크플랫폼 준비...핀테크로드 아세안까지 확장"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1.19 16:54
  • 수정 2019-11-1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웰쓰테크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코스콤 제공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웰스테크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코스콤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코스콤이 '웰스테크(Wealth-Tech) 플랫폼'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웰스테크 플랫폼 기업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며 "자산관리 서비스를 클라우드화해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맞춰 여의도에서 출발한 핀테크 로드가 아세안 국가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웰스테크 플랫폼이란 고객사들이 자산관리 서비스를 잘 할 수 있도록 데이터와 인프라 등 첨단기술을 제공하는 자산관리 토탈 플랫폼을 의미한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오픈API 등을 활용해 금융소비자들이 원하는 자산관리 서비스의 문턱을 낮출 수 있다.

정 사장은 "2년 전 취임 당시 구상했던 ‘플랫폼 비즈니스’가 지난해 선보인 데이터오피스 등을 통해 ‘데이터 플랫폼’으로 구체화됐고, 올해 서비스를 시작한 금융클라우드와 블록체인서비스 등을 통해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현실화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코스콤은 데이터오피스를 기반으로 한 로보애널리스트 등 리얼타임 데이터분석서비스 사업을 확대하고, 오픈플랫폼을 개선해 데이터가 금융회사와 핀테크를 오가며 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유통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미 지난달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과 론칭한 금융클라우드가 업계에 잘 정착될 수 있도록 고객사를 꾸준히 늘려감과 동시에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의 매체서비스와 레그테크, RPA(업무자동화) 솔루션 등 클라우드 기반 금융 서비스를 늘려 고객 편의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비상장주식마켓 플랫폼과 모바일 전자증명 공동사업(DID) 활성화로 거래기술 안전성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시장개척에도 나선다.

정 사장은 "고객사와 핀테크 업체들과 함께 웰스테크 플랫폼을 구축하며 데이터생태계를 촘촘히 하고, 이들과 함께 해외로 진출해 4차 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코스콤은 현재 새로운 50년을 준비 중이다. 정 사장은 “한 기업이 40년이 넘도록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일은 대단히 어렵지만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며 “앞으로도 조직문화를 개선해 신사업의 DNA가 잘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