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한국당 당직자 35명 사표
황교안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한국당 당직자 35명 사표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2.03 05:58
  • 수정 2019-12-03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당직자 일괄 사퇴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직자 일괄 사퇴 /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직자 35명이 당의 쇄신에 동참하겠다면서 일괄 사퇴를 선언했다. 사퇴 명단에는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포함됐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우리 당 당직자, 저 사무총장을 포함한 당직자 전원은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퇴서를 제출한 당직자는 박맹우 사무총장을 포함한 국회의원 24명과 원외 인사 11명 등 총 35명이다. 김도읍 당대표 비서실장과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명연 수석대변인 등 대변인단 4명 외에도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도 당직 사퇴 명단에 포함됐다.

그는 이어 "아시다시피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 투쟁을 했다"며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고 사퇴 배경을 전했다.

이들 당직자가 총괄 사퇴하기로 한 것은 이날 오전 단식에서 쓰러진 뒤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읍참마속'을 거론하며 "국민의 명을 받아 과감한 혁신을 이루겠다.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을 이겨내겠다"며 강력한 당내 혁신 의지를 밝힌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박 사무총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와 미리 상의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침에 전화 보고했더니 반대는 안 했다. 수긍한 셈"이라고 해 사전 교감이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그는 사퇴 경위를 묻자 "우리가 (대표가) 단식 끝내고 오면 대표도 새로운 차원의 대여투쟁을 강화해야 하는 시점이고, 혹시 같이 일하면서 체제에 미비점이 있다든지 느낌이 있었을 테니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편하게 사퇴 의사를 밝히자고 논의를 해왔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