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 사의 표명...그룹 경영권 재편하나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 사의 표명...그룹 경영권 재편하나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2.05 09:58
  • 수정 2019-12-05 09:58
  • 댓글 0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연합뉴스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연합뉴스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허준홍(44) GS칼텍스 부사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GS그룹 오너 일가의 경영권 조정이 본격화 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5일 GS그룹 등에 따르면 허 부사장은 최근 회사에 사의를 표명했다.

전날 GS그룹이 내년 1월 1일자로 사장단 인사를 낸 것을 고려했을 때 허 부사장은 이달 31일자로 자리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GS그룹은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퇴진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경영권 재편은 불가피한 절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허 부사장은 허만정 선생의 장남인 고(故) 허정구 삼양통상 창업 회장의 장손이자 허남각(81) 삼양통상 회장의 아들이다.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의 아들인 허윤홍(40) GS건설 부사장,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아들인 허세홍(50) GS칼텍스 사장과는 사촌 간이다.

재계에서는 허 부사장이 퇴진 후 자신이 최대주주로 있는 삼양통상 경영에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양통상은 피혁가공 업체로 GS그룹 내에서도 독자 가족경영을 하고 있는 업체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