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순위 조작 멤버 누구? “61위 밖 멤버 2명이나...” 인기멤버 ‘강다니엘’ 악플에 돌연 활동 중단
워너원 순위 조작 멤버 누구? “61위 밖 멤버 2명이나...” 인기멤버 ‘강다니엘’ 악플에 돌연 활동 중단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2.06 06:15
  • 수정 2019-12-06 06:15
  • 댓글 0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워너원 멤버 중 한 명이 데뷔 조 밖이었지만 투표 조작으로 인해 데뷔 꿈을 한 것이 알려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검찰은 5일 공소장에 엠넷 ‘프로듀스 101’ 담당 안 모PD의 공소장을 통해 시즌1부터 4까지 전 시즌에 걸쳐 부정한 순위 조작이 있었다고 적었다.

검찰이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Mnet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을 총괄한 김용범 CP는 지난 2017년 방송된 '프듀' 시즌2의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에 나온 A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했다.

A 연습생은 최종 데뷔 조인 상위 11명에 포함됐지만, 김 CP의 조작 때문에 11위 밖으로 밀려났다고 검찰을 파악했다.

검찰에 따르면 시즌1에서는 1차 투표 시 61위 밖에 있던 멤버 두 명을 순위 안으로 넣었다. 미션을 통해 순위를 결정하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해당 연습생 두 명은 최종 11명 안에 들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들은 이후 진행된 네 번째 시즌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최종 데뷔 조 11명의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작진이 연예 기획사로부터 향응을 받은 혐의도 포착됐다. 안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으로부터 47회에 걸쳐 총 4683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기획사 관계자들이 자사 연습생들의 방송 분량 및 편집에서 혜택을 받기 위해 이러한 향응을 제공했다고 보고 안 PD에게 배임수재 혐의 등을 적용했다.

소식을 들은 우너원 팬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순위 조작으로 인해 탈락한 두 명의 연습생에 대한 아쉬움과 청소년들 대상으로 벌인 경합에서 어른들의 부정행위가 개입된 것에 대한 분노다.

이번 검찰 공소장 내용이 알려진 것으로 인해 이미 활동 중인 워너원에 튈 불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멤버들을 향한 비난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높은 것. ‘프로듀스 101’ 시즌1을 통해 결성된 그룹 워너원에는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등이 소속되어 있다.

한편 국내외를 오가며 최고 인기를 누려온 워너원스타 강다니엘은 악플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겪으면서 결국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