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 CTA ‘8K UHD’ 인증으로 ‘리얼 8K’ TV 자신감 표출
LG전자, 미국 CTA ‘8K UHD’ 인증으로 ‘리얼 8K’ TV 자신감 표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2.15 11:40
  • 수정 2019-12-15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제품 이미지. /LG전자 제공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제품 이미지. /LG전자 제공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LG전자가 ‘8K UHD’ 인증 획득으로 그 동안 강조해온 ‘리얼 8K’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내년에 출시하는 모든 8K TV는 CTA ‘8K UHD’ 기준에 부합해, 해당 인증 로고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8K UHD’ 인증 로고가 다양한 브랜드의 8K TV가 지속 늘어나는 가운데,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이 무엇인지 판단할 수 있는 가이드가 될 것이란 기대다.

LG전자는 내년 1월에 열리는 ‘CES 2020’에서 ‘8K UHD’ 인증을 받은 8K TV 제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8K 올레드 TV와 8K LCD TV는 모두 화질 선명도(CM) 값이 90% 수준으로,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

LG전자의 2020년형 8K TV 전 제품이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이하 CTA)의 ‘8K UHD’ 인증을 받았다. TV 업체 중 해당 인증을 획득해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TA는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IT 전시회(Consumer Electronics Show, CES) 주최기관으로 LG전자를 포함한 주요 제조사, 유통사 등 2000여 개 글로벌 기업이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CTA는 지난 9월 ‘8K UHD’ 인증 기준을 정립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소비자와 판매자가 8K 해상도 요건을 충족하는 제품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CTA는 ‘8K UHD’ 인증 기준으로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 ICDM)의 표준규격을 준용해, ‘화면 해상도(Display Resolution)’ 요건으로 ▲3300만 개 이상의 화소 수 ▲최소 50%의 화질 선명도(Contrast Modulation, CM)를 명시했다. 이 외에도 디지털 신호 입력, 업스케일링 등의 기준도 포함했다.

특히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해외 주요 매체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이 제품을 ‘2019년 최고 발명품’으로 선정한 바 있다.

미국 IT 매체 톰스 가이드는 “지구상 최고 TV”라며 “세밀하게 표현되는 영상이 매우 사실적이어서 만져보고 싶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는 “‘8K UHD’ 인증받은 LG 8K TV는 고객들이 기대하는 ‘리얼 8K’ 해상도의 경험을 선사해줄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디스플레이 기술을 앞세워 초고해상도 TV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