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라미란 "낙하산이 누굽니까?" 카리스마
'블랙독' 라미란 "낙하산이 누굽니까?" 카리스마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16 22:26
  • 수정 2019-12-16 22:26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블랙독'에서 라미란이 시작부터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6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새 월화 드라마 '블랙독'에서 박성순(라미란 분)이 기간제 교사로 지원한 이들 가운데 낙하산을 색출하려 했다.

박성순은 기간제 교사 면접을 본 고하늘(서현진 분)이 낙하산이라고 확신, 다른 면접자들 앞에서 "여러분 중에 학교에 지연, 혈연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다.

당황한 다른 면접자들은 박성순을 말렸고, 교장 변성주(김홍파 분)는 박성순에게 "명색이 선생인데 체면 좀 차려라"고 한 소리를 했다.

이후 박성순은 같은 진학부 교사인 배명수(이창훈 분)에게 고하늘이 낙하산으로 의심되며, 그에게 제일 높은 점수를 줬다고 했다. 배명수는 "그럴 거면서 아까 면접실에선 왜 그렇게 난리를 쳤느냐"고 했고, 박성순은 "이 구역의 미친개가 나라는 걸 재확인시켜주기 위해서 그랬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 초년생 고하늘이 우리 삶의 축소판인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매 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방송 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