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전 남편 사기죄로 고소
정가은, 전 남편 사기죄로 고소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8 08:35
  • 수정 2019-12-18 08:3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방송인 정가은이 전 남편을 사기죄로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정가은이 전 남편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죄로 경찰에 고소했다는 내용이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정가은과 결혼하기 직전인 2015년 12월 정가은 명의로 통장을 만들었고 이혼 후인 2018년 5월까지도 이 통장과 정가은의 인지도를 이용해 사람들에게 총 660회, 약 132억 원 이상의 금액을 편취했다.

또한 A씨는 정가은에게 1억 이상의 재산상 이득을 편취했고 자동차를 인수한다며 정가인의 인감도장도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가은 측은 전 남편이 결혼 생활과 이혼 후인 현재까지도 생활비와 양육비를 준 일이 단 한 번도 없다고 전하며 이혼 후에도 계속되는 지속적인 금전적 요구에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어 변호사를 선임해 고소장을 접수하게 됐다고 과정을 밝혔다.

정가은은 2016년 1월 A씨와 결혼했고 같은 해 7월 딸을 얻었다. 이후 이듬해인 2017년 12월 합의 이혼했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